LG전자, 협력사 ‘스마트팩토리’ 구축…“코로나 함께 극복”

김도현 기자 2020.04.26 10:05:39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LG전자가 협력사의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탠다.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지원, 제조경쟁력과 생산성을 높이겠다는 의도다.

26일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100개 협력사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및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참여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지난 2018년부터 국내외 협력사가 생산라인을 자동화하고 정보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2차 협력사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

LG전자는 생산기술 전문가를 협력사에 파견한다. 제품 구조나 제조 공법을 변경, 부품의 복잡도를 낮추는 등 축적한 노하우를 전수하기 위함이다. 지난해부터는 협력사 직원을 대상으로 로봇 자동화 교육과정을 신설해 맞춤형 실습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자금 및 물품 지원도 이어간다. LG전자는 지난해 400억원 규모였던 무이자 자금을 올해 550억원으로 확대했다. 일정도 지난해보다 4개월 앞당겨 협력사가 설비 투자, 부품 개발 등을 차질없이 할 수 있게 했다. 국내외 협력사들에게 마스크 12만장과 손 세정제 등을 전달하기도 했다.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 이시용 전무는 “협력사의 제조경쟁력과 생산성을 높여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겠다”며 “협력사가 최고 수준의 제조 역량을 확보하도록 지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