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3부-공공①]
클라우드 ‘퍼스트’에서 클라우드 ‘온리’로···마음급한 정부

[클라우드 3부-공공①] 클라우드 ‘퍼스트’에서 클라우드 ‘온리’로···마음급한 정부
클라우드 주무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는 최근 ‘클라우드 퍼스트(First)’에서 ‘클라우드 온리(Only)’로 정책 기조를 바꿨다. 즉, 클라우드를 우선 사용하는 것만으로서 되는 것이 아니라, 클라우드만 사용하도록 하는 강력한 정책을 펼치겠다는 계획이다.

미국이나 영국 등 한국 정부가 클라우드 정책 레퍼런스로 삼았던 국가들도 초기엔 클라우드 도입율이 낮았다. 실제 미국 정부도 2011년 정보화 예산의 25%를 클라우드로 채우겠다는 목표를 잡았지만, 3년 뒤인 2014년에도 2%에 불과했다.

미국 역시 조직문화와 전문성 부족, 구매절차 부재, 예산확보 어려움, 보안요구변경 등이 원인으로 지적됐다.

[클라우드 2부-보안] 몸집 커지는 클라우드 보안 ‘SEcaaS,’, 한국은 이제 걸음마

[클라우드 3부-공공②] 클라우드 쓰면 ‘가산점’ 준다는 정부···공공기관의 속마음

[클라우드 3부-공공③] ‘비용절감’보다 ‘가치공유’, ‘혁신’···국회도서관에게 클라우드란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