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IBM, 지난해 미국 특허 최다 6809건 취득∙∙∙2위 삼성은 4676건

2014.01.15 11:54:22 / 백지영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IBM(www.ibm.com)은 지난 2013년 한 해 동안 미국에서 총 6809건의 특허를 취득, 21년 연속 최다 특허 등록 기업으로서의 기록을 세웠다고 15일 밝혔다.

2위는 삼성으로 4676건의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 캐논과 소니,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이 뒤를 이었다.

버니 메니어슨 IBM 수석 연구원이자 혁신 담당 부사장은 “특허는 혁신을 나타내는 한 가지 잣대일 뿐이며, 특허를 취득한 여러 기술들이 솔루션에 실제 적용돼 고객과 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 얼마나 기여하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IBM에 따르면 2013년 특허 취득 수는 아마존, 구글, EMC, HP, 인텔, 오라클(썬마이크로시스템즈), 시만텍이 등록한 특허건수를 모두 합한 것보다 많다. 

지난해 취득한 주요 특허 기술로는 어휘 답변 형식 확실성 추정 및 적용, 시뮬레이션을 이용해 시냅틱 가중 학습 방법을 결합한 인간의 두뇌를 닮은 시냅트로닉 스파이킹 뉴럴 네트워크, 암호 키 실행 및 자동 검증과 인증서 생성·배포, 현재의 커뮤니케이션과 관련된 과거 데이터 분석 등이다. 

특히 슈퍼컴 왓슨 등 인지컴퓨팅을 위한 자연어 처리 기술 등에 대한 내용이 많은 부분 포함돼 있음을 알 수 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B tv 원정대 in 뉴욕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 [CES2017] 삼성 QLED TV, 친환경도 선…
  • KT 신입사원 연탄봉사 나서
  • [CES2017] 토털 AI 솔루션 강조한 엔비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