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액션 온라인게임 애스커, 오는 7일부터 나흘간 테스트
- 모든 객체에 물리효과 구현…“눈에 보이는대로 리액션 가능”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오위즈게임즈(www.neowizgames.com 대표 이기원)가 2일 반포동 JW메리어트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액션 역할수행게임(MORPG) ‘애스커’를 공개했다.

이기원 네오위즈게임즈 대표는 “지난해 프로젝트 블랙십으로 선보인 ‘애스커’는 네오위즈씨알에스의 개발 노하우를 총집약한 작품”이라며 “네오위즈게임즈의 새로운 도약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왼쪽부터 이기원 네오위즈게임즈 대표, 오용환 네오위즈씨알에스 대표, 박성준 네오위즈게임즈 프로듀서

애스커(asker.pmang.com)는 지난해 5월 쇼케이스를 통해 공개된 게임으로 액션이 크게 강조된 MORPG이다. 개발사인 네오위즈씨알에스는 그동안 기술적 기반 개발에 주력했다는 설명이다. 게임 내 모든 객체에 물리효과를 적용한 것이 주된 변화다. 적이 폭탄을 던졌을 때 이용자가 조작만 잘한다면 칼로 쳐내거나 집어서 다시 던질 수 있다.

오용환 네오위즈씨알에스 대표는 물리효과에 대해 “여타 게임도 몬스터를 던졌을 때 벽에 부딪히면서 1차 타격이 들어가지만 애스커는 벽과 지붕이 무너지면서 다시 2차 타격이 가해진다”라며 “눈에 보이는 대로 리액션된다는 것이 차별점”이라고 힘줘 말했다.

100% 네트워크 동기화 구현도 언급됐다. 박성준 프로듀서는 “애스커를 같이 플레이하는 사람의 화면을 비교해보면 완전히 같은 타이밍으로 움직이는 것을 알 수 있다”라며 “PVP(대전), 보스전 등은 정교한 컨트롤과 타격 판정이 중요한데 이를 100% 동기화로 단점을 극복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애스커 비공개테스트(CBT) 일정이 공개됐다. 오는 7일부터 10일까지 나흘간 진행된다. 1차 CBT 분량은 플레이타임 10시간 이상이다. 2차 CBT는 내년 1분기 예정 중으로 큰 이변이 없는 한 테스트 이후 빠른 시간 내 공개서비스(OBT)에 들어갈 방침이다.

박 프로듀서는 “여러 포탑이나 지뢰를 설치해 적의 공격을 막아내는 등 내부에서 다양한 재미 방식도 고민 중”이라며 “검투사, 어쌔신, 배틀메이지 3종 클래스(직업) 외 지금 6번째 클래스까지 콘셉트가 나온 상태”라고 현재 준비 중인 콘텐츠를 전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 LGU+ “다가오는 연말, 집에서 영화나 싸게…
  • 꺼진 불씨 살아날까…통신사-제조사-OS업체…
  • KT, “IPTV 결제, 네이버·카카오페이도 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