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심재석기자] 유럽의회가 구글의 독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검색엔진과 다른 서비스를 분리하도록 하라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유럽의회는 27일 결의안을 찬성이 458표, 반대 173표로 의결했다. 결의안에는 구글의 독점 문제에 대한 잠재적인 해법으로 구글의 상업 서비스에서 검색엔진을 분리하는 방안이 검토돼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유럽의회의 이 결의안은 법적 구속력이 없지만 구글에는 적지 않은 압박이 될 전망이다. 

특히 유럽위원회(EC)가 현재 구글의 검색 독점 문제를 조사하고 있어 조사 결과에 적잖은 영향을 줄 것이라는 보인다. EC와 구글은 최근 세 번째 합의에 실패한 바 있다. 

EU의 이같은 의결은 유럽 전반의 반구글 정서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구글의 유럽 점유율은 90%에 달한다. 전 세계 어느 지역보다도 점유율이 높은 것. 미국에서 구글의 점유율은 약 60% 정도다.

구글의 이같은 압도적인 점유율 때문에 유럽의 인터넷 서비스가 성장하지 못하고 있다는 시각이다. 구글이 검색 엔진 시장의 지배적 위치를 이용해 유럽내 군소 경쟁사들을 압박한다는 반감이다.

한편 미국 측은 유럽위원회가 구글 문제를 정치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정치쟁점화 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

<심재석 기자>sjs@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B tv 원정대 in 뉴욕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갤럭시S8 홈버튼 없어진다…지문인식은 어떻… 갤럭시S8 홈버튼 없어진다…지문인식은 어떻…
  • 갤럭시S8 홈버튼 없어진다…지문인식은 어떻…
  • KT, 기가인터넷 250만명 돌파
  • 삼성전자, 무풍 에어컨 세계 공략 개시
  • SKT, 日 ‘글로벌 플러스 혜택’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