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모바일게임 업체들이 주목해야 할 시장 키워드로 ‘여자’와 ‘30대’가 떠올랐다. 모바일게임 이용률 조사에서 여자가 남자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조사에선 30대가 20대를 제치고 왕성한 이용률을 보였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난 14일 발간한 ‘2015 게임이용자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표본인 1500명의 게임 이용자 가운데 86.2%인 1293명이 모바일게임을 이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여자(626명)의 이용률이 91.4%로 남자(667명)의 81.8%보다 9.6% 높았다. 남자의 경우 온라인게임과 PC패키지게임, 비디오콘솔게임 등 여타 플랫폼에서 여자보다 이용률이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가 91.3%로 모바일게임 이용률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20대가 86.9%, 10대가 84.1% 이용률 수치를 보였다.

모바일게임 이용기기는 96.5%가 ‘스마트폰’이었다. 태블릿PC가 15.2%, 일반 휴대폰도 2.2%를 차지했다.

모바일게임 다운로드 방법(중복응답)으로는 ‘구글플레이에서 직접 받는다’가 69.7%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 ‘카카오톡을 통해서’ 38.6%, ‘애플 앱스토어에서 직접 받는다’가 21.1%, ‘통신사 마켓을 통해서’가 12.9% 순으로 조사됐다. ‘라인을 통해서’(2.7%)와 ‘네이버 앱스토어/네이버 검색’(0.9%)은 미미한 수치를 보였다.

다운로드받은 게임의 정보 경로(중복응답)에 대해선 ‘친구의 직접 추천’이 38.4%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카카오톡 등의 친구추천 메시지’(24.4%), ‘카카오톡 게임에서 직접 선택’(24.1%) 순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진출과 수수료 부담 등으로 모바일게임 업체들이 탈카카오톡이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나 이용자 입장에선 아직 카카오톡의 영향력이 여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모바일게임 한 개당 이용 지속시간은 평균 14.7주(약 3~4개월)로 나타났다. 구간별로는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이 30.3%로 가장 높았다. ‘1개월 미만’은 14.4%, ‘1년 이상’은 8.5%를 기록했다.

게임 이용 개수는 평균 4.5개, 주로 이용하는 게임은 평균 2.5개로 나타났다. 총 이용 개수 평균은 남자(4.9개)가 여자(3.9개)보다 많았고 연령별로는 만10~18세와 만19~29세에서 총 이용 개수가 5개 정도(각각 5.2개, 5.2개)로 타 연령대 대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 이용 장르(중복)는 퍼즐 게임이 31.8%의 비중을 차지,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전 연령대에 걸쳐 이용자층이 두텁게 형성됐다는 얘기다. 그 다음으로 역할수행게임(RPG)이 13.4%, 경영·건설·육성시뮬레이션(소셜게임) 등이 10.6%, 고스톱 등 보드게임이 1.02%를 차지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 폴더블폰, ‘접는 이유’ 충족했을까…소…
  •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