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C방·아케이드게임장 시장은 지속 위축

▲국내 게임시장 규모 및 성장률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2014년 우리나라 게임시장이 전년도의 하락세(–0.3%)를 극복하고 2.6%의 성장률을 보이며 반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3년, 전년대비 -19.6%라는 충격적인 역성장을 보였던 온라인게임이 1.7%의 성장률을 보였고 같은 기간 모바일게임 시장도 25.2%라는 성장률을 이어갔다. 2014년 온라인게임 시장은 5조5425억원, 모바일게임 시장은 2조9136억원으로 나타났다.

22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송성각)이 발간한 ‘2015 대한민국 게임백서’에 따르면 2014년 국내 게임시장은 전년도와 비교해 2.6% 성장해 매출액 규모가 9조9706억원에 달했다. 

세계시장 통계에서는 제외되는 PC방 및 아케이드게임장 등 유통·소비업을 제외한 매출액은 8조7024억원(83억100만 달러)이다. 이는 세계 게임시장(1234억4500만달러)의 6.7%를 차지해 5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PC방(-26.1%) 아케이드게임장(-36.6%)의 경우 지속적으로 시장이 줄어들고 있다. 온라인게임에서 모바일게임으로의 시장구조 변환 및 가정의 PC사양 및 인터넷사양의 고도화로 인해 가정에서 게임을 즐기는 비중이 높아짐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 게임시장 분야별 비중

온라인․모바일 게임 등 일부 분야에 시장이 집중되는 현상은 여전했다. 온라인게임이 5조5425억원 규모로 55.6%의 비중을 차지했고 모바일게임과 PC방이 각각 29.2%와 12.3%의 점유율로 2조9136억원과 1조2277억원 규모였다. 이들 세 분야가 전체 게임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7.2%로 전년(97.1%)과 비슷했다.

수출입 현황을 살펴보면, 수출은 2.9%의 성장률에 그쳤던 전년도의 약세를 극복하고 9.5%가 증가해 30억달러에 근접했다. 수입은 전년보다 3.9% 감소한 1억6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국내 게임의 주요 수출국은 중국(32.2%)과 일본(30.6%)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동남아(18.2%), 북미(6.9%), 유럽(4.0%) 등의 순으로 수출 비중을 보여 다소 분산돼 있던 수출 지역이 중국, 일본, 동남아로 집중되는 양상을 보였다.

중국에 대한 수출은 2013년(19.6%)에 비해 12.6%포인트 상승했으며 일본의 경우 2013년(21.3%) 대비 9.3%포인트, 동남아는 2013년(12.0%) 대비 6.2%포인트 증가했다.

2014년에 활동한 게임 제작 및 배급업체는 834개였으며, PC방 및 아케이드게임장 등 게임 유통·소비업체는 각각 1만3146개와 460개로 추산됐으며 게임 산업 총 종사자 수는 총 8만7281명으로 나타났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 SKT, T포켓파이R 선봬…임대 해외로밍 가…
  • LG전자, 화구 묶어쓰는 전기레인지 선봬
  • 해외여행도 멤버십으로…SKT, ‘오키나와…
  • 삼성전자, 中 축구 마케팅…인터밀란TV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