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오는 11월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릴 국제게임박람회 ‘지스타 2015’가 지난해보다 2.7% 성장한 2636부스로 신청 마감됐다. 역대 최대 규모다. 국내외 35개국 633개사가 참가한다.

​전시장은 제1전시장 1~3홀, 제2전시장 4~5홀, 회의실(본·신관), 컨벤션홀, 그랜드볼룸, 오디토리움, 야외전시장, 영화의 전당 등을 이용하게 된다.

우선 일반전시(B2C)관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2만6508제곱미터(약 8018평) 규모인 벡스코 제1전시장을 사용한다. 전시 규모는 118개사 1450부스다. 국내 업체는 넥슨(네오플, 넥슨지티), 모나와, 엔씨소프트, 네시삼십삼분, 엔도어즈, LG전자,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보드게임산업협회 등이, 해외업체로는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 등이 참가한다.

기업전시(B2B)관은 벡스코 제2전시장(1만9872제곱미터·6011평) 전관을 사용한다. 규모는 515개사 1186부스다. 넥슨, 게임빌, 스마일게이트, 아이에이지웍스, 카카오, 컴투스 등이 참가하고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서울산업진흥원, 한국콘텐츠진흥원도 공동관을 구성해 참여한다. 해외기업으로는 세가퍼블리싱코리아, 유니티코리아, 텐센트코리아, 트위치 등이 참가신청을 완료했다. 해외 국가관으로는 영국, 대만, 스페인, 중국, 캐나다 등이 참가한다.

주최 측은 벡스코 신관을 B2B 전용관으로 구성하고 바이어들의 원활한 계약 상담을 위해 다목적홀 및 로비를 활용하는 등 바이어들을 위한 편의시설도 대폭 늘릴 계획이다.

참가업체와 바이어를 위한 비즈니스 행사도 준비된다. 컨퍼런스룸에서는 독일, 미국 등 국내외 게임 시장을 대표하는 각 분야의 유명 인사들이 연사로 나서 게임산업의 현실 및 트렌드, 앞으로의 전망에 대한 다양한 주제들을 다룬다.

참관객들을 위한 부대행사로는 e스포츠가 대표적이다. 작년보다 규모가 확대돼 벡스코 오디토리움(라이엇게임즈) 및 컨벤션홀 그랜드볼룸(넥슨), 영화의 전당(엔씨소프트)에서 자사의 인기게임을 내세운 e스포츠 경기 및 문화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벡스코 야외전시장에 참가업체들이 부스를 설치, 다양한 참여형 콘텐츠들로 구성된 프로그램을 준비한다.

지스타 조직위원회는 “참가업체 뿐만 아니라 관람객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부스와 비즈니스 부대행사, 각종 이벤트 등 다채로운 콘텐츠를 준비했다”며 “이번 전시회가 위축되어 있는 국내 게임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