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롤드컵 3회 연속 우승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리그오브레전드(LoL) e스포츠대회인 ‘2015시즌 LoL 월드챔피언십(롤드컵)’ 결승전에서 SK텔레콤 T1이 쿠 타이거즈를 누르고 우승했다. SK텔레콤 T1은 2013년도에 이어 롤드컵 역사상 최초 2회 우승이라는 대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이로써 한국 팀이 3회 연속 롤드컵의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적수가 없는 LoL e스포츠 최강국임을 다시 한번 증명한 것이다. 특히 올해 롤드컵의 경우 결승전에 한국 팀인 SK텔레콤 T1과 쿠 타이거즈가 나란히 진출해 전 세계 e스포츠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1일 라이엇게임즈(www.leagueoflegends.co.kr 한국대표 이승현)는 지난 31일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메르세데스 벤츠 아레나(Mercedes-Benz Arena)에서 개최된 롤드컵 결승전에서 SK텔레콤 T1이 쿠 타이거즈를 세트 스코어 3:1로 누르고 완승하며 ‘소환사의 컵’과 우승 상금 100만달러를 받았다고 밝혔다.

결승전은 경기장 전석이 매진된 가운데 1만2000여명의 관객들의 응원 속에 진행됐다. 한국 팀 간 대진으로 관심을 모은 이번 롤드컵 결승전은 양 팀 모두 훌륭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현장 분위기를 달궜다.

조별예선부터 4강전까지 상대팀에게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으며 압도적인 실력을 자랑한 SK텔레콤 T1은 쿠 타이거즈를 상대로 2세트까지 연승을 이어갔다. 사상 최초 무실점 세트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으나 3세트를 내주면서 대기록 달성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4세트를 다시 가져가며 SK텔레콤 T1은 롤드컵 2회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올해 LoL 롤드컵은 10월 1일 프랑스 파리에서 시작해 영국 런던, 벨기에 브뤼셀을 거치며 한 달 동안 전 세계 e스포츠팬들의 관심 속에서 진행됐다.
 
권정현 라이엇게임즈 e스포츠커뮤니케이션 본부 총괄 상무는 “e스포츠가 하나의 문화 콘텐츠로, 새로운 스포츠로 발전해 나가는데 있어 여러분의 성원이 절대적”이라며 “LoL e스포츠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5G 위성방송 시연 성공
  • LG전자, V30 美 시판…이번엔?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