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지스타 2015’ 일반전시(B2C)관 한쪽을 넥슨(대표 박지원)이 장악했다. 올해 지스타엔 넥슨이 자회사를 포함해 역대 최대 규모인 300부스로 참여, 눈길을 끌었다.

부스규모가 워낙 크다보니 넥슨 전시관을 방문하면 마치 독립된 공간에 들어온 것처럼 보인다. 이곳이 지스타인지 넥슨 게임쇼인지 착각할 정도다. 업계에서 넥스타(넥슨+지스타)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오는 이유이기도 하다.

올해 넥슨(gstar.nexon.com)은 총 15종의 신작을 출품했다. 140부스 규모의 PC온라인게임존에서는 ‘하이퍼유니버스’와 ‘아르피엘’, ‘트리오브세이비어’, ‘서든어택2’ 등 올 하반기부터 출시 예정인 넥슨의 PC온라인게임을 체험할 수 있다. 인기 스포츠게임 피파온라인3를 비롯해 지난 7월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한 ‘니드포스피드 엣지(Need for Speed Edge)’의 시연 존도 마련돼 있다.

모바일게임존은 전년대비 규모를 대폭 확대한 100부스로 꾸렸다. ▲2016년 기대작으로 꼽히는 넥슨 왓 스튜디오의 ‘야생의 땅: 듀랑고’의 시연 콘텐츠를 최초로 공개하며 ▲띵소프트에서 개발 중인 전략역할수행게임(SRPG) ‘삼국지조조전 Online’도 체험이 가능하다. 또 ▲소셜스필의 ‘레거시퀘스트’ ▲대형 모바일 액션 RPG ‘HIT’ ▲넥슨지티의 ‘슈퍼판타지워’ 등 넥슨의 야심작들도 접할 수 있다.

여기에 ‘메이플스토리’ IP를 기반으로 제작한 신규 모바일 MMORPG ‘메이플스토리 M’의 시연 콘텐츠와 미소녀 SRPG ‘M.O.E(모에)’의 영상도 지스타 현장에서 최초로 볼 수 있다. 글로벌 서비스를 앞둔 ‘마비노기 듀얼’의 신규영상도 함께 선보인다.

60부스로 마련한 ‘팬 파크(Fan Park)’에서는 올해 지스타 넥슨관을 빛낼 이용자 창작 콘텐츠들을 만날 수 있다. 이곳에서는 지난 10월 진행한 ‘넥슨 아티스트’ 공모전을 통해 선발된 67개팀 유저들이 참여해 ‘메이플스토리’, ‘마비노기’, ‘던전앤파이터’ 등 넥슨의 인기 지적재산권(IP)를 활용한 다양한 창작물과 팬아트가 공개된다.

<부산=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B, “엄마가 쓰고 아이가 그리는 살아있는… SKB, “엄마가 쓰고 아이가 그리는 살아있는…
  • SKB, “엄마가 쓰고 아이가 그리는 살아있는…
  • [딜라이트닷넷] 완전자급제, 빈대 잡으려다…
  •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 폴더블폰, ‘접는 이유’ 충족했을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