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카카오(www.kakao.com 대표 임지훈)는 카카오프렌즈 게임 사업을 퍼블리싱 사업으로 확대해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카카오프렌즈 게임 사업은 카카오 캐릭터를 활용한 게임 제작 지원을 말한다. 지난해 NHN엔터테인먼트의 ‘프렌즈팝 for Kakao’이 출시돼 대박 흥행을 일궜고 최근 나온 넥스트플로어의 ‘프렌즈런 for Kakao’도 시장 반응이 좋다. 이 때문에 카카오가 기존의 협업모델에서 한발 나아가 직접 퍼블리싱을 하면서 카카오프렌즈 지적재산권(IP)의 브랜드화를 추진하는 것으로 판단된다.

카카오는 카카오프렌즈 출시작들의 성공을 위해 카카오게임 플랫폼의 강점을 도입하고 카카오 게임 사업부뿐만 아니라 카카오프렌즈, 엔진, 케이큐브벤처스 등 카카오 공동체의 핵심 역량을 총동원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에 출시된 ‘프렌즈런 for Kakao’의 경우 카카오게임 플랫폼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보상형 초대’ 기능이 적용됐다. 새로 도입한 ‘보상형 초대’는 과거 발신자만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보내고 보상을 받았던 게임 초대 메시지와 달리 발신자는 물론 초대받은 이용자에게도 게임 설치후 플레이시 더 좋은 보상을 추가 제공하는 구조로 한층 고도화된 초대 기능이다.
 
권미진 카카오 게임사업팀장은 “카카오프렌즈의 높은 대중성과 카카오톡의 소셜 그래프를 결합해 퍼즐, 아케이드, 미니게임, SNG(소셜네트워크게임) 등 누구나 쉽게 플레이할 수 있는 장르의 게임 출시로 게임 대중화는 물론 파트너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며, “연내 다양한 캐쥬얼 게임 장르에서 3~4개의 카카오프렌즈 게임을 추가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한 게임 개발에 관심있는 제작자나 게임사는 누구나 카카오 공식 제휴안내 사이트(with.kakao.com/game)를 통해 자유롭게 제안 신청을 할 수 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