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엑스페리아X 퍼포먼스 예판…출고가 75만9000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소니가 한국 스마트폰 시장에 귀환했다. 새 프리미엄 스마트폰 ‘엑스페리아X 퍼포먼스’를 앞세웠다. 자급제와 통신사 유통을 혼용한다. 소니는 국내 스마트폰 시장 안착을 위해 프리미엄폰과 자급제를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23일 소니코리아는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엑스페리아X 퍼포먼스를 공개했다. 출고가는 75만9000원이다. 소니는 오는 6월27일부터 7월3일까지 엑스페리아X 퍼포먼스 예약판매를 한다. 소니 온오프라인 매장과 SK텔레콤 및 KT 온라인 공식 매장 등에서 접수한다. 예약구매자에게는 소니 128GB 마이크로SD카드를 준다.

엑스페리아X 시리즈는 소니가 지난 2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처음 공개한 스마트폰 브랜드다. ▲엑스페리아X 퍼포먼스 ▲엑스페리아X ▲엑스페리아XA 3종이다. 국내 출시 제품은 고가폰 엑스페리아X 퍼포먼스다.

모리모토 오사무 소니코리아 대표<사진>는 “한국은 삼성전자 LG전자 애플 등의 경쟁이 치열한 어려운 시장”이라며 “하지만 시장 안착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며 자급제와 고가폰 위주로 접근할 것”이라고 말했다.

엑스페리아X 퍼포먼스는 5인치 고화질(풀HD) 화면과 퀄컴 스냅드래곤820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채용했다. 방수방진 기능을 갖췄다. 배터리는 최대 2일 동안 사용할 수 있다. 운영체제(OS)는 안드로이드 6.0버전(마시멜로)다. 내장 메모리는 32GB 램(RAM)은 3GB다. 카메라와 사운드 기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전면 1300만 후면 2300만 화소 카메라다. 192kHz/24bit의 고해상도 오디오(HRA: High-Resolution Audio)를 지원한다. 주위 소음을 제거하는 노이즈캔슬링 기능도 들어있다. 경쟁사 유사한 성능의 제품에 비해 20만원 가량 저렴한 가격이 강점이다.

모리모토 대표는 “소니가 한국에서 스마트폰을 경쟁사처럼 많이 판매하려는 것은 아니다”라며 “소니 제품을 좋아하고 찾는 이들에게 스마트폰 경험도 전달하려는 의도”라고 한국에서 스마트폰을 판매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또 “카메라 오디오 등 다양한 액세서리와 결합해 소니 제품의 중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엑스페리아X 퍼포먼스 정식 판매는 오는 7월10일경부터 이뤄질 예정이다. 예약구매자에 대한 발송은 오는 7월5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 KT, 5G 기술 축적 ‘착착’
  • 주식거래, 집에서 말로 한다
  • 삼성전자, “TV 스탠드 직접 만들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