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휴대성·화면·배터리 등 통신사별 차별화 전용폰 공급…출고가 20만원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중저가폰으로 국내 시장 분위기 반등을 노린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각각 전용폰을 내놓고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 휴대성 화면 배터리 등 통신사별 모델 차별화를 통해 각자도생에 유리한 구조를 구축했다.

24일 LG유플러스는 LG전자 ‘X스킨’을 출시했다. 출고가는 23만1000원이다. 얇고 가볍다는 점이 특징이다. SK텔레콤과 KT도 7월초 각각 LG전자 ‘X5’와 ‘X파워’를 선보일 예정이다. X5는 화면이 X파워는 대용량 배터리가 강점이다. 가격은 X스킨과 마찬가지로 20만원대 초반이다.

국내 제조사가 20만원대 저가폰을 공급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단말기유통법 이후 유통환경이 변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또 저가요금제 고객 유치를 위한 통신사의 요청도 있었다.

통신사는 단말기유통법 시행후 고가폰은 기존 고객 유지 중저가폰은 경쟁사 고객 유인 용도로 활용하는 추세다. 예전처럼 고액 지원금을 쓸 수 없기 때문에 가격 자체가 낮은 제품이 번호이동시장에서 경쟁력이 있다. 해외 제조사 제품의 경우 실패할 경우 사후서비스(AS) 등 통신사 부담이 늘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

LG전자가 저가폰을 늘린 것은 국내 시장 점유율을 의식한 것으로 여겨진다. 고가폰에서 ‘G5’가 선전했지만 중저가폰 쪽에선 삼성전자 강세가 여전하다. 팬택도 1년 7개월만에 ‘IM-100’으로 돌아왔다. 기존 ‘X스크린’과 ‘X캠’만으로 대응하기엔 부족했다. 통신사 전용폰은 통신사 공용폰보다 개발과 생산 비용은 더 들지만 안정적 매출을 기대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에 통신사별로 나오는 LG전자 X시리즈는 저가폰이지만 저가폰 답지 않은 성능과 디자인을 갖췄다”라며 “통신사별로 온도차는 있지만 주요 경쟁 수단으로 전략적 이용이 점쳐진다”라고 전망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기가지니 가입자 확대…콜라보 프로모션 KT, 기가지니 가입자 확대…콜라보 프로모션
  • KT, 기가지니 가입자 확대…콜라보 프로모션
  • 삼성전자, AI ‘빅스비 보이스’ 전 세계인의…
  • 삼성전자, 갤노트8 공개행사에 TV 배치한 까…
  • 김치냉장고의 계절이 왔다…LG전자, ‘선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