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격 미정 4분기 출시 예정…1회 충전, 최대 4일 사용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기어S3’은 보다 시계다운 디자인에 초점을 맞췄다. 전작에 비해 약간 크지만 큰 시계가 유행이기 때문에 여성이 착용하기에도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여겨진다.”

31일(현지시각)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이영희 부사장<사진>은 독일 베를린 템포드롬에서 열린 ‘기어S3 공개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스마트시계 주도권을 잡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스마트시계 신제품 기어S3을 발표했다. ▲프론티어 ▲클래식 2종이다. 프론티어는 야외 등 활동성에 클래식은 시계 그 자체에 타깃을 맞췄다.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스피커 ▲고도 및 기압 ▲속도계 등 기어S3 단독 실행이 가능한 센서를 탑재했다. 프론티어는 통화를 할 수 있는 롱텀에볼루션(LTE) 제품도 나온다.

이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기어S3에 오랜 세월 사람의 마음을 움직여왔던 진정한 ‘시계다움’을 담을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첨단 기능의 입는(wearable, 웨어러블) 스마트시계이면서도 시계 본연의 디자인과 감성을 담은 만큼 많은 소비자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22mm 표준 시계줄을 채용했다. 배터리 용량은 380mAh다. 두 제품 동일하다. 한 번 충전하면 최대 4일 이용할 수 있다. 무게는 프런티어 62g 클래식 57g이다. 화면 크기는 둘다 1.3인치다. ‘기어S2’에 비해 0.1인치 크다.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 기술을 내장 평소에도 시계 화면을 노출할 수 있다.

한편 기어S3은 4분기 빠르면 10월 출시 예정이다. 가격은 미정이다. 사양을 감안하면 기어S2에 비해 조금 높을 것으로 여겨진다.

이 부사장은 “가격은 거래선과 협의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베를린(독일)=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B tv 원정대 in 뉴욕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갤럭시S8 홈버튼 없어진다…지문인식은 어떻… 갤럭시S8 홈버튼 없어진다…지문인식은 어떻…
  • 갤럭시S8 홈버튼 없어진다…지문인식은 어떻…
  • KT, 기가인터넷 250만명 돌파
  • 삼성전자, 무풍 에어컨 세계 공략 개시
  • SKT, 日 ‘글로벌 플러스 혜택’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