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오는 14일(미국 동부시간 기준) 실리콘밸리 주요기업 경영진과 만난다.

11일 월스트리트저널, 리코드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당선자는 래리 페이지 알파벳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팀 쿡 애플 CEO, 쉐릴 샌드버그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EOO) 등 주요 IT기업 인사를 뉴욕의 트럼프 타워에 초정해 간담회를 가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들 이외에도 사티야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 척 로빈스 시스코 CEO, 지니 로메티 IBM CEO, 브라이언 크르자니크 인텔 CEO, 샤프라 캐츠 오라클 CEO 등도 참석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밖에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도 초청장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초청장은 라인스 프리버스 백악관 비서실장 내정자와 피터 틸 인수위원회 집행위원이 발송했다. 이번 회동을 통해 IT업계와의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도다.

대선 기간 동안 실리콘밸리는 노골적으로 힐러리 클리턴 후보자를 지지하며 트럼프 당선자와는 각을 세운 바 있다. 트럼프도 “대통령이 되면, 애플 제품을 미국에서만 만들게 할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엄청난 세금을 부과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반(反) 실리콘밸리 행보를 보여왔다.

 실제 트럼프 당선 이후, 대만의 홍하이그룹은 현재 중국에 있는 아이폰 등 애플 제품의 위탁생산 공장을 미국으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홍하이그룹은 애플을 위탁 생산하는 폭스콘의 모회사다.

트럼프 당선 이후 첫 회동을 갖는 IT업계는 세금 감면과 규제 완화 등 정책에 관한 논의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샤프라 캐츠 오라클 CEO는 공식 성명을 통해 “트럼프 당선자에게 어떤 방식으로든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할 것”이라며 “세법을 개정하거나 규제를 완화시켜 보다 나은 무역협상을 할 수 있다면 미국 기술산업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고 경쟁력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B tv 원정대 in 뉴욕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 [CES2017] 삼성 QLED TV, 친환경도 선…
  • KT 신입사원 연탄봉사 나서
  • [CES2017] 토털 AI 솔루션 강조한 엔비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