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17] 일상에서 만나는 미래…삼성전자, ‘패밀리허브 2.0’ 공개

2017.01.03 13:41:40 / 이수환 shulee@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삼성전자(www.samsung.com/sec 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가 5일부터 8일까지(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2017’에서 ‘패밀리허브 2.0’을 공개한다고 3일 밝혔다.

패밀리허브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본격적으로 주방가전에 접목시킨 제품으로 지난해 3분기 미국 4000달러(약 480만원) 이상 프렌치도어 냉장고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을 72%까지 끌어올리는데 기여한 제품이다.

CES2017에서 선보인 패밀리허브 2.0은 기존의 ‘푸드 매니지먼트’, ‘패밀리 커뮤니케이션’,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강화했을 뿐 아니라 음성인식, 가족 구성원 별 개인 계정 설정, 사용자 인터페이스(UI)등 편의성을 개선했다.

특히 요리나 설거지 등으로 손이 자유롭지 못한 주방환경에서 사용자의 음성을 인식해 ▲조리 순서에 맞춘 조리법 읽어주기 ▲대화하듯 음성을 활용한 온라인 쇼핑 ▲음악 재생 등 주요기능 음성명령 ▲최신 뉴스나 날씨 등 생활 밀착형 음성 응답 등을 지원해 별도의 스크린 터치 없이 목소리만으로 명령을 실행할 수 있다.

사용자 편의성을 높여 가족 간 사진, 메모 등을 공유할 수 있는 기존의 커뮤니케이션 기능에 가족 구성원 각자의 계정을 만들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됐다. 가족 구성원은 이 계정으로 개별 일정 관리, 사진 업데이트 등 보다 활발한 참여로 주방을 가족생활의 중심이 되도록 만들어준다.

삼성전자는 기존 ‘패밀리허브’의 ‘푸드알리미’, ‘푸드레시피’, ‘온라인쇼핑’ 등으로 구성된 ‘푸드 매니지먼트’ 기능 활성화와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약 100개의 업체와 파트너십을 확장하고 있다. 마스터카드, 이마트, 롯데마트, 이탈리 등 주요 쇼핑 업체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패밀리허브 2.0을 통한 온라인 쇼핑 기능도 강화됐다. NPR, 카카오, 업데이 등 콘텐츠 제공 업체로부터 뉴스를 전달받아 국가별로 제공한다. 미국에서는 글림프스의 위치공유 서비스를 탑재해 가족 구성원의 현재 위치를 확인해 가족의 귀가시간에 맞춰 음식을 준비하는 등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 서병삼 부사장은 “패밀리허브 2.0은 IoT 기능을 일상 속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한 혁신적 제품”이라며 “일상생활을 스마트하게 해 주는 제품과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기가지니 가입자 확대…콜라보 프로모션 KT, 기가지니 가입자 확대…콜라보 프로모션
  • KT, 기가지니 가입자 확대…콜라보 프로모션
  • 삼성전자, AI ‘빅스비 보이스’ 전 세계인의…
  • 삼성전자, 갤노트8 공개행사에 TV 배치한 까…
  • 김치냉장고의 계절이 왔다…LG전자, ‘선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