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통신업계, 대구 서문시장 피해 상인에 요금감면

2017.01.03 10:32:09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는 작년 12월 대구 서문시장 화재로 인해 피해를 입은 상인들을 돕기 위해 통신요금 감면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동전화는 피해를 입은 가구당 대표회선에 대해 1만2500원을 감면하고 유선전화는 청구 기준 월정액 100%, 초고속인터넷과 IPTV 서비스는 청구 기준 월정액의 50%를 감면한다.

요금 감면은 별도의 신청절차 없이 서문시장 화재 피해상인이 대구시에 제출한 피해신고서 상 유·무선 통신서비스 가입 현황정보를 토대로 통신4사가 자동으로 해당 서비스에 대한 감면을 시행해 2월 청구서에 반영된다.

또한, 통신4사는 지난 9~10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경주 지진 및 태풍 차바 피해를 입은 고객을 지원하기 위해 11월 중 시행한 요금감면을 확대 시행한다.

기존에는 피해등급이 1~90등급에 해당하는 가구를 대상으로 이동전화요금감면(1만2500원)을 시행했지만 감면대상자를 1~100등급 피해가구로 확대하고 피해지역 내 사용 중인 유선통신에 대한 요금감면을 추가 적용할 방침이다.

이동전화 요금감면 대상자는 별도 신청 없이 자동감면이 적용되며 감면사실에 대해서는 개별 문자발송(SMS) 및 2017년 1월 청구서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다만, 가족명의로 이용이 많은 유선 통신(인터넷, IPTV, 유선 전화)의 경우 사용 중인 통신사업자의 고객센터를 통해 직접 신청 시 요금감면이 가능하다. 유선 통신요금 감면 신청은 4일부터 13일까지 가능하며, 감면은 2월 청구서에 반영될 예정이다.

통신사들은 “통신요금 감면이 피해복구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온 국민이 이용하는 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B tv 원정대 in 뉴욕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 [CES2017] 삼성 QLED TV, 친환경도 선…
  • KT 신입사원 연탄봉사 나서
  • [CES2017] 토털 AI 솔루션 강조한 엔비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