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QD를 기반으로 하는 기술을 우리뿐 아니라 다른 회사도 채용할 수 있도록 협력할 것”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3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킵 메모리 얼라이브(Keep Memory Alive) 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삼성전자가 선보인 QLED 기술은 퀀텀닷(QD, 양자점)을 이용한 액정표시장치(LCD)를 의미한다. 이는 전통적인 백라이트유닛(BLU)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스스로 빛을 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는 차이가 있는 셈이다. 따라서 이번 QLED TV는  빛이 닿으면 발광(Photo Luminescence, PL)하는 방식을 그대로 사용한다고 봐야 한다. 그동안 업계에서 인식해온 전기를 흘리면 발광(Electron Luminescence, EL)하는 방식은 여전히 연구개발(R&D)이 진행되고 있다.

QLED를 내세우면서 기존 SUHD 브랜드는 자연스럽게 사라지게 됐다. 김 사장은 “SUHD를 더 이상 쓰지 않기로 했다. 마케팅 용어여서 (소비자가) 와 닿지 못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는 향후 PL뿐 아니라 EL 방식 QLED TV까지 염두에 둔 전략이라고 봐야 한다. 마케팅적인 요소가 듬뿍 들어있다고 봐야 한다.

OLED에 대한 입장은 그대로 유지됐다. LG전자가 사용하고 있는 WOLED 방식은 사용하지 않을 생각이다. 다만 빛의 3원색을 이용한 RGB(레드, 그린, 블루) OLED는 계속해서 R&D가 이뤄지고 있다. 적어도 대형 디스플레이인 TV에서 WOLED는 삼성전자 로드맵에 들어있지 않다. QD 기술이 장기적으로 OLED까지 염두에 두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김 사장은 “화질을 보는데 있어서 많은 부분이 가려져 있는 것 같다. (좋은 화질이란) 콘텐츠를 만든 사람의 의도를 제대로 표현해야 한다”며 “밝기, 시야각 등에 좌우되는 게 아니어서 (OLED와의) 비교시연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화질은 단점으로 지적된 부분 다 개선됐고 앞으로의 경쟁은 소비자의 불편을 개선하는 방향이 될 것”이라며 “TV 시장규모가 줄어들고 중국 등 해외 경쟁사 쫓고 있다. 우리는 소비자 불편을 해소하는 일이 시장을 키우고 기술 장벽을 쌓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국내에서 별도의 행사를 통해 QLED TV 세몰이에 나설 방침이다. 프리미엄 모델인 Q시리즈뿐 아니라 MU시리즈를 추가로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 LGU+ “다가오는 연말, 집에서 영화나 싸게…
  • 꺼진 불씨 살아날까…통신사-제조사-OS업체…
  • KT, “IPTV 결제, 네이버·카카오페이도 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