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CES2017] 인텔, 모빌아이·BMW와 자율주행차 40여대 도로 테스트

2017.01.06 09:40:03 / 이수환 shulee@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인텔과 BMW, 모빌아이는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되고 있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 2017년 하반기까지 40여대의 자율주행차를 미국과 유럽의 실제 도로에서 시범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작년 7월에 공개된 인텔, BMW, 모빌아이 협력관계의 연장선이다. 이후 3사는 타 자동차 개발자 및 자동차 제조업체가 최첨단 디자인을 설계하고 차별화된 브랜드를 만드는데 적용할 수 있도록 확장 가능한 아키텍처를 개발했다. 개별 핵심 통합 모듈에서 완전한 엔드-투-엔드 솔루션까지 광범위하게 차별화된 소비자 경험을 제공한다.

BMW AG 개발부서의 경영 이사회 멤버 클라우스 플뢸리히는 “자율주행을 현실로 만드는 일은 인텔과 모바일아이 공동의 목표”라며 “자율운전차량을 상용화시키기 이전에 극복해야 할 엄청난 기술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기술과 인재를 갖추고 있다. 확장성 측면에서 제조업체, 공급 업체 또는 기술 회사 등의 참여를 이미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텔은 파트너십을 통해 차량에서 데이터 센터까지 혁신적인 고성능 컴퓨팅 요소를 제공한다. 새로 출시된 자율 주행용 인텔 ‘GO’ 솔루션은 프로그래머블반도체(FPGA) 기술이 포함되어 자동차 산업의 엄격한 열 및 안전 요구 사항을 충족시킨다. 자동차 내에서 인텔 GO 솔루션은 확장 가능한 개발 및 컴퓨팅 플랫폼으로 센서 융합, 운전 정책, 환경 모델링, 경로 계획 및 의사 결정 등의 주요기능을 제공한다.

한편 모빌아이는 자동차 등급의 기능 안전 및 저전력 성능을 제공하는 독점적인 아이큐(EyeQ)5 고성능 컴퓨터 비전 프로세서를 지원했다. 인텔 중앙처리장치(CPU)와 FPGA 기술과 함께 각각의 자율주행차량을 통합시키는 중앙 컴퓨팅 플랫폼을 구성한다.

BMW와 모빌아이는 하드웨어 샘플 및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출시할 계획이다. 2021년 소개 될 BMW 아이넥스트(iNEXT) 모델은 BMW그룹의 자율주행 전략의 토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B tv 원정대 in 뉴욕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 [CES2017] 삼성 QLED TV, 친환경도 선…
  • KT 신입사원 연탄봉사 나서
  • [CES2017] 토털 AI 솔루션 강조한 엔비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