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초고가 가전 브랜드도 지속 강화…신사업 M&A도 검토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이수환기자] LG전자가 차세대 가전제품 주도권 잡기에 나섰다. ‘사물인터넷(IoT), 로봇, 인공지능 가전=LG전자’라는 공식을 만든다. 초고가 가전 육성도 지속한다. 물론 현재 위치를 고수하기 위한 노력은 기본이다.

5일(현지시각)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사진>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가전 공략 전략을 공개했다.

송 본부장은 이번이 첫 대외행보다. 전임 조성진 본부장이 LG전자 최고경영자(CEO)를 맡게 돼 H&A사업본부를 인계 받았다.

송 본부장은 “작년은 전년대비 매출 성장은 별로 하지 못했다. 올해는 성장 위주로 가야하지 않을까 싶다”라며 “매출, 이익, 시장에서 지위, 브랜드 인지도 등 명실상부한 1등 H&A를 달성하겠다”고 역설했다.

LG전자는 CES2017에서 4종의 생활 로봇을 선보였다. 올해부터 출시하는 모든 가전제품은 무선랜(WiFi, 와이파이)을 지원한다. IoT뿐 아니라 딥 러닝(Deep Learning)을 위해서다. 립 러닝 가전 탑재 AI 가전은 고객 사용 패턴 및 환경을 분석해 최적화 동작을 한다.

송 본부장은 “홈 IoT와 로봇을 중심으로 미래 사업을 철저히 준비하는 한편 프리미엄 브랜드와 혁신 기술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마케팅으로 LG전자 생활가전의 글로벌 위상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H&A스마트솔루션BD(Business Division)’을 신설했다. IoT 및 로봇 관련 조직을 통합했다. 그는 “외부 업체 중 잘하는 업체가 있으면 제휴도 할 것이고 방향과 목표가 맞는 회사가 있으면 인수합병(M&A)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LG전자는 고가 가전에 좀 더 공을 들일 계획이다. 프리미엄 브랜드를 굳히기 위해서다.

송 본부장은 “LG시그니처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는 LG 브랜드 프리미엄 입지를 강화시켜주리라 생각한다”며 “제조사의 근간은 제품이고 제품의 핵심경쟁력은 품질이다. 세계 최고 수준 품질을 계속 선보일 것을 약속한다. 혁신을 가속화 해 전 세계 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 GSMA도 韓기업도 ‘고심’…카탈루냐 독립…
  • [사진] 571돌 한글날, 지금 광화문에선 공병…
  • 갤노트8, 중남미 공략 시동…21일 브라질 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