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LG디스플레이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뿐 아니라 퀀텀닷(QD, 양자점) 액정표시장치(LCD) 경쟁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먼저 주요 고객사 가운데 하나인 중국 스카이워스에 ‘나노셀(Nano Cell)’ 기술을 탑재한 QD 패널을 공급한 상태다.

나노셀 패널은 LG전자 5일부터 8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2017’에서 발표된 LG전자 3세대 ‘슈퍼 울트라HD(UHD) TV’에도 적용됐다. 색 정확도와 색재현성을 높인 것이 특징으로 노란색과 주황색의 파장을 흡수해 실제와 가장 가까운 빨간색으로 만들어준다.

핵심은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한 패널 폴라라이저 기반의 WCG(Wide Color Gamut, 넓은 범위의 색재현율을 구현하는 기술)인 IPS 나노 컬러에 있다. 기존 제품이 QD 시트가 편광판 밑에 배치됐다면, 이번에는 편광판을 위로 올리고 QD 시트와 하나로 붙여 휘도를 높이도록 했다. LCD 패널은 편광판이 필수적으로 사용되는데 이로 인해 백라이트유닛(BLU)에서 나온 빛이 일정부분 가려져 휘도가 떨어지게 된다.

LG디스플레이 IPS 나노 컬러는 화면에 반사되는 빛의 양도 기존제품 보다 30% 이상 줄였다. 나노셀은 외부에서 LCD로 들어오는 빛을 흡수하기 때문에 거실에 밝은 등이 켜져 있더라도  빛 반사를 최소화할 수 있다.

중국 스카이워스는 LG디스플레이로부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업체다. LG전자에 이어 두 번째로 OLED TV를 많이 판매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소니에 울트라HD(UHD) OLED 패널을 공급, 세력 확산에 나서고 있다. 이와 함께 IPS 나노 컬러와 같은 차별화된 LCD 패널로 투트랙 전략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게임은 LG 노트북·모니터로 즐… LG전자, “게임은 LG 노트북·모니터로 즐…
  • LG전자, “게임은 LG 노트북·모니터로 즐…
  • 가전, 타깃 세분화…삼성전자, ‘슬림 T-타입…
  • 가격↓용량↑…LG전자, 얼음정수기 냉장고…
  • SKT T맵, 인공지능 내비로 탈바꿈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