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17] 10년 후 삼성의 모습은? 개성만점 스타트업 총출동

2017.01.08 09:54:52 / 이수환 shulee@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삼성전자가 5일부터 8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되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 2017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혁신으로 글로벌 시장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올해 사내 벤처제도인 C랩에서 육성하고 있는 3개 과제와 이미 스핀오프(회사분할)를 통해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5개 회사 등 8개 제품과 서비스를 CES 2017에서 선보였다. C랩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를 확산하고 임직원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도입한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이다. 2016년부터 C랩에서 개발하고 있는 과제를 CES 전시회에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CES 2017에서는 뷰티와 키즈가 IT와 만난 새로운 아이디어를 선보인다. 장난감에 IT 기술을 접목한 어린이용 사물인터넷(IoT) 기기 ‘태그플러스(Tag+)’, 분석과 케어를 동시에 하는 피부 홈케어 솔루션 ‘에스스킨(S-Skin)’, 피부 속 측정을 통해 문제점을 예방해주는 휴대용 피부 측정기기 ‘루미니(LUMINI)’를 앞세웠다.

더불어 스마트폰의 메모, 정보를 잉크나 토너 없이 점착 메모지에 인쇄하는 스마트 프린터 망고슬래브의 ‘네모닉(nemonic)’ 어쿠스틱 악기의 연습을 도와주는 스마트 튜터 솔루션 ‘잼이지 (Jameasy)’, 헬멧 사용자를 위한 커뮤니케이션 기기인 아날로그플러스의 ‘어헤드(ahead)’ 등 C랩에서 스핀오프해 새로운 스타트업으로 탄생한 기업도 참가했다.

이와 함께 글로벌혁신센터(Global Innovation Center)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삼성 넥스트(Samsung NEXT)에 참가하고 있는 과제도 이번 CES 2017을 통해 첫 선을 보였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B tv 원정대 in 뉴욕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인천공항에 나타난 LG전자 로봇 인천공항에 나타난 LG전자 로봇
  • 인천공항에 나타난 LG전자 로봇
  • LG전자, 저가폰 확대…‘X400’ 선봬
  • KT, “AI 기가지니, 써보고 구입하세요”
  • 360도 가상현실 생방송 시대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