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요새 차지하기 위한 혈맹 전투 이어져…‘함께 하는 재미’ 호평
- 상위 콘텐츠 ‘공성전’ 도입 이후 전쟁 양상에 주목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지난 2004년 온라인게임 속 세계에서 거대 혈맹의 횡포에 맞선 민중 봉기가 일어났다. 게이머들에게 잘 알려진 ‘리니지2 바츠해방전쟁’이다. 전쟁 발발 이후 4년여 동안 20만명이 넘는 게이머들이 참여했던 전란으로 기록에 남았다. 관련 논문과 서적 등이 나오기도 했다.

이 같은 전쟁의 역사가 모바일 플랫폼에서도 재현될 수 있을까. 그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모바일게임 속 대규모 전투가 벌어졌다. ‘리니지2 레불루션’(cafe.naver.com/l2mobile) 에서다.

지난 6일 넷마블게임즈는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의 첫 요새전을 치렀다. 서버별 요새전을 치르는 혈맹원 수를 모두 합하면 최대 9만6000명이 참여한 전쟁이다. 이날 오후 9시 30분 이후 동시다발적으로 요새전이 시작됐다. 요새전 당 최대 100명이 동시접속해 전투를 벌일 수 있다.

공식카페 등 커뮤니티에 따르면 리니지2 레볼루션 첫 요새전은 예상 외로 전투가 빨리 끝난 서버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 1분 안팎을 기록한 곳도 있고 5분 내 요새전을 끝낸 서버도 파악된다.

혈맹 간 실력 격차가 난 곳이 있는데다 혈맹원들의 요새전 참여율이 저조한 서버도 있었다. 이용자들이 아직 요새전에 익숙지 않는 결과로 분석된다. 물론 제한 시간 30분을 채워 치열한 전투를 치른 서버도 있다.

리니지2 레볼루션 요새전은 PC가 아닌 스마트 기기로 즐긴다는 점을 제외하면 전투의 양상이 PC기반 MMORPG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음성채팅을 통해 서로 전략을 주고받으면서 상대 요새를 공략하는 것도 익숙한 풍경이었다. 첫 요새전은 이렇다 할 서버 불안정 없이 마무리됐다.

커뮤니티 반응은 예상보다 요새전이 빨리 끝나는 경우가 많아 ‘아쉽다’, ‘허무하다’ 등의 평가가 나오지만 대체적으로 기대감을 내보이는 분위기다. 전투 과정에서 ‘혼자가 아닌 함께 즐기는 재미’를 만끽했다는 반응이 감지된다.

넷마블은 요새전이 성공적으로 안착하면 상위 전쟁 콘텐츠인 ‘공성전’을 도입할 계획이다. 아직 업데이트 시기는 미정이다. 공성전 도입 이후엔 온라인게임 리니지2와 같은 본격적인 전쟁의 역사가 나올 수 있다.

넷마블 측은 “요새전은 요새를 두고 2개 혈맹이, 공성전은 성을 두고 4개 혈맹이 맞붙는 전투”라며 “성은 요새보다 숫자가 작지만 성 자체가 갖는 의미가 다르다. 이용자 참여 규모 등 향후 전개될 전투의 상세 내용은 지금 알기 어렵다”고 전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네트워크 가상화 고도화 ‘착착’ KT, 네트워크 가상화 고도화 ‘착착’
  • KT, 네트워크 가상화 고도화 ‘착착’
  • 스마트폰으로 밥짓는다…LGU+, 쿠쿠전자와…
  • [삼성전자IR] 스마트폰&자동차, 삼…
  • 삼성전자, 컴프레서 지구 한 바퀴 돌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