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신년기획] 게임, 빅3만 있나…주목할 업체들 어디?

2017.01.09 10:33:31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2017 신년기획] 넥슨·넷마블·엔씨 ‘불꽃 경쟁’ 예고
[2017 신년기획] ‘숨겨진 시장 찾아라’ 게임업계 잰걸음

[2017년 기획/불확실성에 대응하라-게임③]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2017년엔 빅3로 불리는 넥슨과 넷마블게임즈, 엔씨소프트 외 업체들도 적극적인 모바일게임 시장 공략에 나선다.

NHN엔터테인먼트(NHN엔터)와 카카오, 웹젠, 넥스트플로어, 선데이토즈, 파티게임즈 등은 작년 시장에서 빅3 외에 매출 순위에 두각을 나타낸 업체들이다. 올해 행보도 주목받고 있다.

NHN엔터는 ‘앵그리버드’, ‘우파루’, ‘크리티칼 옵스’ 등 인기 지식재산(IP) 기반의 모바일게임 출시를 앞뒀다. 실시간 전략 RPG ‘우파루사가2(가칭)’와 3D 소셜게임 ‘우파루마운틴2(가칭)’을 연내 선보인다.

카카오는 직접 퍼블리싱 브랜드 카카오게임S로 상반기에 ‘원티드 킬러 for Kakao’, 하바나(프로젝트명)를, 하반기에 오버로드와 뉴본(프로젝트명) 출시를 예고했다. 프렌즈젤리를 포함해 4~5종의 프렌즈 기반 캐주얼게임 출시를 목표하고 있다.

웹젠은 ‘뮤레전드’와 ‘아제라:아이언하트’ 등 야심작을 다수 출시한다. ‘뮤오리진2’(가칭)과 ‘썬모바일’(가칭), ‘기적MU: 최강자’ 등 뮤 IP 기반의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위주의 라인업을 내세웠다.

넥스트플로어는 플레이스테이션4(PS4) 기반 콘솔게임 ‘키도: 라이드온타임’에 이어 콘솔게임 1종과 모바일게임 추가 출시를 예정했다. 선데이토즈는 애니팡 IP를 활용한 장르 다변화를 추진한다. 5종 신작 출시를 계획 중이다. 파티게임즈는 여성층을 겨냥한 ‘아이러브’ IP 기반의 리듬게임을 출시한다. 아이러브커피2는 개발 중으로 출시일 미정이다.

네시삼십삼분(4:33)는 물량 공세에 나선다. 오는 13일 블록버스터 모바일게임 ‘삼국블레이드’를 시작으로 1분기에 우주 배경 전략게임 ‘인터플래닛’을 출시한다. 드래곤플라이가 개발한 스페셜포스 모바일 출시도 예정했다. 2분기엔 수집형 RPG '다섯왕국이야기'를 비롯해 총싸움게임 ‘마피아’을 공개한다. 하반기에는 글로벌 IP로 제작된 DC코믹스 영웅들이 등장하는 ‘DC프로젝트(가제)’와 활 후속작 ‘활2’를 내놓는다.

형제회사 게임빌과 컴투스의 행보도 주목된다. 게임빌은 1분기에 자체 개발게임 ‘크로매틱소울’을 중국 안드로이드 마켓에 내놓고 총싸움(FPS)게임 ‘애프터펄스’의 안드로이드 버전도 출시한다. 전략RPG ‘워오브크라운’, 아키에이지 기반의 ‘아키에이지 비긴즈’, 자체 개발 MMORPG ‘로열블러드’를 출시한다.
 
컴투스는 ‘히어로즈워2’, ‘프로젝트S’, ‘소울즈’ 등 RPG 및 전략 게임과 ‘9이닝스’ 및 ‘컴투스프로야구’ 시리즈의 신작, ‘프로젝트 G2’, ‘댄스빌’ 등의 스포츠 게임, 캐주얼 게임 라인업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준비 중이다. ‘낚시의 신’ 기반 가상현실(VR)게임 ‘낚시의 신 VR’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

네오위즈게임즈와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는 IP 확장에 나선다. 네오위즈게임즈는 탭소닉2와 웹툰 노블레스 기반 ‘노블레스 with 네이버웹툰’을 내놓는다. PS4 게임 ‘디제이맥스 리스펙트’도 준비 중이다. 위메이드는 계열사가 자체 개발 중인 ‘캔디팡2’, ‘피싱 스트라이크’, ‘터치파이터2’, ‘이카루스M’, ‘미르의전설 모바일’을 공개할 방침이다.

스마일게이트도 신작 출시에 발동을 건다. 1월 중 액션 온라인게임 ‘소울워커’를 선보이고 1분기 중 음악연주앱 ‘더뮤지션’을 내놓는다. 추가로 1~2종의 온라인게임과 함께 모바일게임 출시도 준비한다. 업계 야심작으로 떠오른 ‘로스트아크’는 올해 2차 테스트(CBT)를 예고했다.

엠게임과 드래곤플라이, 한빛소프트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트렌드에 적극 대응한다. ▲엠게임 ‘캐치몬AR’, ‘프린세스메이커 VR’, ‘우주 탐험 VR’, ‘카지노 VR’ ▲한빛소프트 ‘오디션VR’과 ‘헬게이트VR’, 캐주얼 장르의 AR게임 ▲드래곤플라이 ‘스페셜포스VR’, ‘스페셜포스AR’, ‘또봇VR’ 등의 출시를 준비한다.

와이디온라인은 자체 개발게임으로 승부수를 던진다. 올 상반기에만 7종 출시를 예정하고 있다. 인기 웹툰 기반 ‘외모지상주의’, ‘노블레스’ 등이 야심작이다. ‘카페 솔리테어’, ‘냥코 레인저스’(가제), ‘프로젝트Z’, ‘프로젝트B’ 등을 준비 중이며 1분기 중 스토리텔링 RPG ‘오르텐시아 사가’(퍼블리싱)을 출시한다.

그라비티는 간판 IP ‘라그나로크’를 적극 활용한 신작 라인업을 구성했다. 1월 중 ‘라그나로크 히어로즈’를 시작으로 1분기 중 ‘라그나로크: 스피어오브오딘’을 서비스한다. 오는 3월 라그나로크 기반 모바일 RPG ‘선경전설RO’의 중국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1분기에 ‘미라클뽀로로’를 국내 출시한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B tv 원정대 in 뉴욕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UHD TV 테크니컬 센터 개소 KT, UHD TV 테크니컬 센터 개소
  • KT, UHD TV 테크니컬 센터 개소
  • LG전자, “G6 사면 워치스포츠 드립니다”
  • LG전자, 인공지능 생활가전 늘린다
  • [기획/5G 시대가 온다] ‘웰컴 투 5G 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