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성SDI, 주행거리·안정성 높인 배터리 신기술 선봬

2017.01.09 11:29:43 / 이수환 shulee@ddaily.co.kr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삼성SDI(www.samsungsdi.co.kr 대표 조남성)는 8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센터에서 열린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20분 급속충전 기술을 접목한 ‘고에너지밀도 600Km 주행 배터리 셀’과 고용량이면서 무게와 부품 수를 10% 이상 대폭 줄인 ‘확장형 배터리 모듈’을 선보였다.

급속충전 기술은 배터리셀 내부의 저항을 대폭 줄인 소재 및 공정 기술을 접목했다. 20분 급속충전에 80% 용량인 500Km 주행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 20분이면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머무르는 시간에도 충분히 충전이 가능해 전기차의 주행거리 한계와 운전자의 불안감을 일거에 해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제품은 2021년경 양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새로운 전기차(EV) 배터리 모듈 플랫폼인 ‘확장형 모듈’은 모듈 1개당 24개 이상의 셀로 기존 대비 2배가 넘는 6~8킬로와트시(kWh)의 에너지 용량을 구현했다. 용량이 커질수록 취약해질 수 있는 안전성도 높였다. 부품 수 절감을 통한 경량화로 배터리 업계나 완성차 업체 모두에게 이득이 될 수 있도록 했다.

삼성SDI 정세웅 중대형사업부장은 “고객과 시장의 요구사항에 최적화된 첨단 기술과 제품으로 북미를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가 빠른 시일 내에 대중화 될 수 있도록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B tv 원정대 in 뉴욕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 [CES2017] 삼성 QLED TV, 친환경도 선…
  • KT 신입사원 연탄봉사 나서
  • [CES2017] 토털 AI 솔루션 강조한 엔비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