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데이터센터는 어디?…애플·구글 ‘A’, 국내 업체들 '미흡'

2017.01.10 21:49:42 / 백지영 jyp@ddaily.co.kr

관련기사
MS·오라클도 韓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가동 ‘눈 앞’
그린데이터센터인증에 CJ 등 8개 센터 인증
KT, 목동에 제2 데이터센터 개관.…‘하이브리드 존’ 구축

-그린피스, IT 첫 글로벌 보고서 발간…4개국 30개 기업 재생가능에너지 성적 발표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재생가능에너지를 쓰는 친환경 데이터센터는 어디일까.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국내외 IT 기업들의 데이터센터 친환경 점수를 매긴 결과, 애플과 구글, 페이스북은 A, 네이버는 C, 삼성SDS는 D, KT와 LG U+ 등은 F를 받았다. 그나마 네이버가 중간 점수를 받았지만, 나머지 기업들은 낙제점을 받았다.

10일 그린피스는 미국과 한국, 대만, 중국의 주요 IT기업들의 친환경 성적표를 담은 ‘2017 깨끗하게 클릭하세요(Clicking Clean)’ 글로벌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IT 기업들의 데이터센터 전력 사용 실태를 비교, 분석한 것으로, 기업들에게 화석연료나 원자력에너지 대신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촉구하는 ‘쿨 아이티(Cool IT)’ 캠페인의 일환이다.

우리나라 기업 뿐 아니라 해외 기업들을 동일 기준으로 나란히 평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설명이다. 성적은 기업들의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실적과 이행 약속, 정보 공개의 투명성 등을 기준으로 매겨졌다.

평가 결과, 우리나라 기업들의 성적은 해외 경쟁사들에 비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애플은 이미 전 세계 자사 데이터센터 운용에 들어가는 전력을 모두 풍력과 태양광 등 재생가능에너지로 충당하고 있어 A를 받았다. 내년까지 전 세계 모든 사업장을 100% 재생가능에너지로 운용할 계획인 구글 또한 A를 받았다.

반면 데이터센터 전력 사용량과 온실가스 배출에 대한 자료 공개조차 하고 있지 않는 LG CNS가 F를, 100%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에 대한 공개적 약속에 나서지 않고 있는 삼성SDS가 D를, 공개적 약속은 했지만 이후 재생가능에너지 확충을 위한 추가 조치가 없었던 네이버가 C를 받았다.

그린피스는 이미 80개가 넘는 대형 다국적 기업들이 100%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약속했고, 일부 기업들은 자사의 협력업체들에게 사용 전력의 일부를 재생가능에너지로 조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린피스는 “세계 최대 국부펀드인 노르웨이 국부펀드를 비롯해 스탠포드대 등 미국 대학 기금들은 잇따라 석탄 관련 기업의 투자를 철회하고 있다”며 “지난해 11월, 전 세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파리기후변화 협정’이 발효되면서, 정부와 기업을 향한 국제사회의 압박은 더욱 거세질 전망”고 밝혔다.

특히 ‘탄소제로’ 경제 시대에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은 기업의 브랜드 이미지 뿐 아니라 현실적인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필수적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생가능에너지 가격 또한 계속해서 하락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시 국내 데이터센터 현황으로 돌아오가면 강원도는 수열과 수상태양광을 통해 100% 재생가능에너지로 전력을 공급하는 대규모 데이터센터 단지를 추진중이다. 이는 춘천에 건립할 예정으로 입주 기업을 곧 유치할 계획이다. 이와는 별개로 현재 춘천 지역에는 네이버 데이터센터와 더존비즈온의 데이터센터가 운영 중이다.

강원도가 추진하는 데이터센터 단지의 수상태양광 설비용량은 200메가와트로, 이는 IT기업 5~6곳의 데이터센터에 전력 공급이 가능한 규모다. 아시아 최초로 100% 재생가능에너지 전력을 사용하는 데이터센터들이 탄생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이현숙 선임 IT캠페이너는 “그동안 국내 여건이 따라주지 않아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이 어렵다고 변명해온 국내 IT기업들에게는 그들의 의지를 증명하고 실천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 2015년, 그린피스가 국내 IT 기업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재생가능에너지 캠페인을 진행함에 따라, 그동안 일부 기업들이 진전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네이버는 데이터센터 온실가스 배출 현황을 자사 웹사이트에 공개하며 투명성을 높였고, 삼성SDS는 재생가능에너지 구매가 가능해질 경우 우선 구매하겠다는 내용을 사칙에 담았다. 데이터센터를 빌려 쓰고 있는 카카오는 데이터센터 운영사에게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요구하는 서한을 보내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앞서가고 있는 해외 IT 기업들에 비해서는 아직 갈길이 먼 실정이다.

현재 한국은 전체 전력 가운데 재생가능에너지 비중이 1%다. 이는 중국 5%, 대만 4.2% 보다도 뒤쳐진 상황이다. 여기엔 재생가능에너지 보급에 미온적인 정부의 태도 또한 한몫하고 있다. 기업들의 재생가능에너지 구매를 수월하게 하는 전기사업법 일부 개정법률안이 다음달 국회에서 본격 논의될 전망이다.

이현숙 캠페이너는 “기업들의 적극적인 요구가 법제화의 큰 동력이 될 것”이라며,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에 대한 기업들의 적극적인 의지 표명이 중요한 이유”라고 밝혔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