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게임빌(www.gamevil.com 대표 송병준)과 컴투스(www.com2us.com 대표 송병준)는 전 세계 모바일게임 누적 다운로드가 13억건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회사 측은 “전 세계를 통틀어서도 드문 사례이며 해외 비중이 80%를 육박하고 있어 방대한 유저 풀은 글로벌 시장에서 강한 경쟁력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번 성과는 장수 중인 기존 히트작에 신규 흥행작들이 가세하면서 나온 결과다. 6년째 호응을 얻고 있는 ‘피싱마스터’를 필두로 ‘제노니아 시리즈’(6000만),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7000만), ’낚시의 신’ 등 다수의 스테디셀러가 주도하고 ‘드래곤 블레이즈’, ‘MLB 퍼펙트 이닝 16’, ‘컴투스프로야구2016’, ‘원더택틱스’ 등 신작들이 힘을 더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양사는 올해 ‘워오브크라운’, ‘로열블러드’, ‘아키에이지 비긴즈’, ‘히어로즈워2’, ‘프로젝트S(가제)’, ‘소울즈(가제)’ 등의 게임을 출시하고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부산으로 VR 영화 보러오세요”
  • KT, 5G 위성방송 시연 성공
  • LG전자, V30 美 시판…이번엔?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