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P2P금융협회, 11일 신년 총회 개최

2017.01.12 10:27:40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한국P2P금융협회(회장 이승행)는 11일 오후 3시,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신년 총회를 개최했다.

‘변화와 혁신’을 주제로 진행된 이번 총회는 이승행 회장의 인사말과 함께 제도연구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효진 부회장의 2017년 업계 전망 발표가 이어졌다. 또한, 34개 전 회원사가 참여, 임원진으로부터 협회 설립 경과를 보고받고 협회 정관과 함께 회장 및 임원 선임 등의 안건을 상정하는 총회 추인을 진행했다.   

축사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글로벌 저성장, 저금리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 이런 시대일수록 새로운 모델이나 선도적 실험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P2P대출 등 핀테크 분야에서 도전하는 젊은 CEO들의 꿈과 생각을 반영할 수 있도록 정부, 국회가 열심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함께 축사에 나선 동국대 이원부 교수는 "기존 금융권에서 파생되는 주요 정보를 효과적으로 공유해 건전한 투자 생태계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승행 협회장은 “P2P금융은 사람과 사람을 잇는 연결의 혁신에 가치 기반을 갖고 있다. 모든 회원사는 앞으로도 IT기술력을 고도화하여 우리의 가치를 지켜 나가야 할 것”이라며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서비스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또한 ▲불법 업체 근절 ▲투자자, 대출자 교육 확대 ▲학계와의 연구 협업 강화가 꾸준히 지속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효진 제도연구위원장은 “2016년은 P2P금융에 뛰어드는 시장 참여자가 급증했고 누적 취급액 4700억원을 기록했다. 추세를 감안했을 때 올해 시장 규모는 1조원 이상으로 예상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2017년 업권 성장을 위한 교두보로 ▲규제 재정비 ▲투자금 별도 예치 ▲연체율 관리 ▲기관 제휴 ▲투명성 확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번 총회를 기점으로 임의단체로 운영중인 협회를 사단법인으로 전환해 안정적인 P2P금융 서비스 정착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올해 금융위원회 P2P가이드라인 시행을 앞두고 업계, 학계 의견을 당국에 지속 전달하여, 투자자들이 안심하고 회원사의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노력할 방침이다. 협회는 지난달 투자자의 예치금을 제 3금융기관에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NH농협은행과 MOU를 체결했으며, 다가오는 5월에는 외부 회계법인을 통해 회원사를 대상으로 회계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넥슨 ‘던파’만한 게임있을까…구름관중 집… 넥슨 ‘던파’만한 게임있을까…구름관중 집…
  • 넥슨 ‘던파’만한 게임있을까…구름관중 집…
  • 올레드, 조명으로 확장…LGD, 올레드 조명사…
  • 사진으로 보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 KT, 골드번호 추첨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