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취재수첩] 연이은 금융IT사업 잡음, 해결책은?

2017.01.12 19:44:59 / 이상일 2401@ddaily.co.kr

관련기사
“금융지주 계열사 IT조직, 통폐합 가능”… 메가톤급 후폭풍 불가피
우체국금융 ITO 사업자 결과에 불복한 동양네트웍스 '소송전'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금융IT시장의 사업발주 과정에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산업은행의 차세대시스템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과정에서 선정 과정의 적격 문제를 놓고 업체 간 갈등이 발생했다. 또 우체국금융 IT아웃소싱 사업에서도 우선협상대상자 사업자 자격을 놓고 잡음이 발생했다.

금융IT 시장에서 비교적 차세대시스템 구축 사업이나 아웃소싱 사업은 사업규모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시스템 구축 사업과 아웃소싱 사업은 연속사업으로서의 의미도 큰 만큼 업체들은 사활을 걸고 달려드는 경우가 많다.

IT업체로서 중요한 사업이다 보니 경쟁 과정 자체가 치열할 뿐만 아니라 사업자 선정 결과가 발표되면 사업자 선정에서 탈락한 업체들이 입는 피해도 상당하다. 그렇다보니 업체들은 선정과정에 조금이라도 이상한(?) 기미가 보인다 싶으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문제 제기의 타당성 여부를 떠나 이러한 빌미를 제공하는 발주처의 인식 변화가 시급하다는 평가다.

과거에 비해 금융사 IT부서의 역량이 많이 높아진 것은 맞다. 과거에는 IT업체가 그려준 바탕으로 제안요청서가 발부되는 일이 허다했던 것이 주지의 사실이지만 이제 금융사들의 RFP 발주는 금융사의 의견이 제대로 반영된 내용으로 이뤄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발주처들이 치밀하지 못한 사업진행을 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 업계의 지적이다. 물론 IT업체들이 무리하게 사업과정을 문제 삼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인력의 자격 요건을 문제로 삼는 경우는 국내 금융IT시장의 현실을 무시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전 직장과 현 직장의 경계가 모호한 개발인력의 실상을 고려하면 사업 투입 시점의 개발자 자격요건은 귀에 걸면 귀걸이고 코에 걸면 코걸이라는 식이다.

다만 사업자 선정 평가 중 수치로만 평가하는 정량평가에 있어서 치밀한 규칙 적용은 필수라는 지적이다. 공공SW사업의 경우 중소업체 합류, 인력의 사업경험 유무, 수행사업 실적 등은 수치로 정량화될 수 있는 부분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해선 사전에 철저한 검증을 통해 잡음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최근 기업들의 과다한 경쟁으로 입찰에서 계약까지 잡음이 끊이지 않고 일어나고 있다. 이는 평가기준에 대한 투명한 공개가 선행될 수 있도록 해 분쟁의 소지를 조기에 막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최선 일 것이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B tv 원정대 in 뉴욕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 삼성-LG, 美 빌트인 초고가 가전 ‘격돌’
  • [CES2017] 삼성 QLED TV, 친환경도 선…
  • KT 신입사원 연탄봉사 나서
  • [CES2017] 토털 AI 솔루션 강조한 엔비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