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가 올해 글로벌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사업에 58억5000만원을 투입한다.

8일 미래부는 2월 9일부터 한 달 동안 ‘2017년 글로벌 SaaS 육성 프로젝트(GSIP)’ 지원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GSIP(Global SaaS Incubating Projects)는 ICT‧SW 관련 중소‧창업 기업의 SaaS개발을지원하는 사업으로 개발부터 글로벌 진출 단계까지 전주기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GSIP는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미래부는 올해 GSIP 사업을 통해 총 42개 기업의 SaaS 연구개발 지원 및 클라우드 전문가들의 1:1 멘토링을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는 전년 대비 36% 늘어난 58억5000만원(전년대비 36% 증액)을 지원하며 산업혁신·선도적용형 5개 대표과제에 대해서는 최대 4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글로벌 및 공공분야 수요를 기반으로 한 과제를 우대해 개발 후 사업화·글로벌화를 촉진하고, 공공부문의 클라우드 선제도입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사용자 셀프서피스 컨피규레이션(사용자별로 SaaS를 개인화할 때 개발이 아닌 설정을 통해 원하는 환경설정), 멀티테넌시(다중사용자지원), 확장성 등이 보장된 클라우드 플랫폼(PaaS) 기반의 서비스 개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전문 멘토단과 개발자 커뮤니티 등의 지원을 받아 SaaS 육성 사업으로서의 전문성을 강화한다.

미래부 이상학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기존의 SW가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의 SaaS로 전환되고,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인공지능(AI) 등의 융합이 가속화 되면서 전산업 분야에 혁신이 촉진될 것”이라며 “GSIP를 통해 국내 중소·벤처SW 기업들이 SaaS 개발 역량을 키우고,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국내 ICT·SW 관련 중소·창업 기업 등을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9일부터 3월 10일까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홈페이지(www.nipa.kr)를 통해 과제를 접수받는다.

또한 GSIP에 지원하는 국내외 클라우드 선도기업은 2월 9일부터 22일까지 2주 간 모집하며, 글로벌 SaaS 개발을 지원해 클라우드 생태계 활성화에 동참하고자 하는 클라우드 기업은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NIPA는 판교(2월15일, 스타트업캠퍼스)를 시작으로, 광주(2월21일,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부산(2월22일, 동서대학교센텀캠퍼스) 등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팩트체크] LGU+ 통신장애 보상, 정말?…… [팩트체크] LGU+ 통신장애 보상, 정말?……
  • [팩트체크] LGU+ 통신장애 보상, 정말?……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동남아 공략 시동
  • SKT, 자율주행 시험도시 5G 맡는다
  • 구글의 HTC폰 인수 왜?…안드로이드, 애플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