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탄력근무제 도입…13일부터 시행 후 매월 점검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넷마블게임즈(www.netmarble.net 대표 권영식)가 사내 근무환경에 대대적 변화를 꾀한다. 사회활동단체인 노동건강연대에서 잦은 야근과 잔업을 지적하는 넷마블의 노동실태 조사결과가 나오고 일부 언론에서 기사화를 진행하자 이에 대응한 결단으로 풀이된다.

8일 넷마블은 오는 13일부터 야근과 주말근무를 없애고 탄력근무제를 도입하는 등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전면 도입한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열린 넷마블 정례 경영포럼(넷마블컴퍼니 경영진 협의체)에서 결정된 사안이다.

주요 변화는 ▲야근 및 주말근무 금지 ▲탄력근무제도 도입 ▲퇴근 후 메신저 업무지시 금지 ▲종합병원 건강검진 전 직원 확대시행 등이다. 이 같은 개선안은 매월 넷마블컴퍼니 정례 경영포럼을 통해 시행결과를 점검키로 했다.

24시간 무중단 서비스가 이어지는 게임업 특성상 야근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 이에 따라 근무시간을 조정할 수 있는 탄력근무제도를 도입했다. 예를 들면 오전 출근자는 제때 퇴근하고 오후 출근자가 야간까지 일하는 식이다. 사내 건강검진 제도는 종합병원의 종합건강검진으로 상향해 전 직원들에게 확대 실시한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 1년간 조직문화 및 근무환경을 면밀히 진단했고 24시간 서비스 하는 온라인 게임업의 특성과 개발자 중심으로 근무하는 전문가 집단에 최적화된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컴퍼니 전체에 의무적으로 적용하기로 했다”며 “직원들이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는 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권 대표는 “이번 결정으로 넷마블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직원들의 근무 만족도를 높이고 뛰어난 인재들을 적극적으로 영입해서 글로벌 기업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B tv 원정대 in 뉴욕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UHD TV 테크니컬 센터 개소 KT, UHD TV 테크니컬 센터 개소
  • KT, UHD TV 테크니컬 센터 개소
  • LG전자, “G6 사면 워치스포츠 드립니다”
  • LG전자, 인공지능 생활가전 늘린다
  • [기획/5G 시대가 온다] ‘웰컴 투 5G 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