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업자 간 네트워크 슬라이싱 연동 개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이 5세대(5G) 이동통신 국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SK텔레콤(www.sktelecom.com)은 도이치텔레콤 및 에릭슨과 사업자 간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Federated Network Slicing) 기술을 개발해 시연했다고 15일 밝혔다. 시연은 독일 본 도이치텔레콤 5G 연구소에서 지난 14일(현지시각) 이뤄졌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1개 네트워크를 여러 개처럼 나눠 쓰는 가상화 기술이다. 서비스별로 네트워크를 구축하지 않아도 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통신사별 로밍이 쉽지 않은 것은 단점이다.

SK텔레콤 도이치텔레콤 에릭슨이 시연한 기술은 통신사별로 가상화 한 네트워크를 연동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가상화는 롱텀에볼루션(LTE) 시대 주목을 받았다. 5G때는 필수 기술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SK텔레콤 도이치텔레콤 에릭슨이 개발한 기술은 5G 로밍 필수 요소인 셈이다.

SK텔레콤은 “5G 표준화 논의가 한창인 시점에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을 개발함에 따라 글로벌 이통사의 관심과 협력 요청이 잇따르고 있다”며 “향후 세계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기구(3GPP: 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의 5G 표준으로 제안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에릭슨은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은 모든 산업을 연결하는 5G의 핵심 기술”이라며 "이번에 개발한 세계 최초 대륙간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은 전 세계 고객에게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B tv 원정대 in 뉴욕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공기청정기도 색조화장을…LG전자, 제품군… 공기청정기도 색조화장을…LG전자, 제품군…
  • 공기청정기도 색조화장을…LG전자, 제품군…
  • 삼성전자 의료기기 사업, ‘정확성·효율성’…
  • KT, 기업전용 LTE 가입자 10만 돌파
  • LG전자, 톤플러스 스튜디오 국내 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