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 C&C, 판교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흥행 몰이”

2017.02.15 13:49:00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SK㈜ C&C(www.sk.co.kr 사업대표 안정옥)은 지난해 8월 25일 판교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오픈 이후 영업일 기준으로 매일 한 곳 이상의 기업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SK㈜ C&C 관계자는 “시간이 지날수록 클라우드 제트 서비스를 찾는 기업고객수가 늘어 매주 3곳에서 10곳의 신규 클라우드 서비스 고객을 유치하고 있다” 며 “고객군도 일반 제조업체를 비롯해 게임업체, 교육업체, 서비스 업체 등 다양한 산업군에 걸쳐 있다”고 말했다.
 
SK㈜ C&C 관계자는 ‘Cloud Z(클라우드 제트)’ 서비스의 인기 요인으로 ▲글로벌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의 이용 편의성 ▲기업의 레가시(Legacy, 기존) 시스템을 능가하는 보안 성능 ▲상용 소프트웨어 및 개발 플랫폼을 능가하는 SaaS(Software as a Service)∙PaaS(Platform as a Service)를 뽑았다.
  
또, 클라우드 제공업체의 보안에 대한 우려도 해소했다. 클라우드 제트는 데이터를 자동으로 암호화하고 쪼개서 여러 서버에 분산 보관하고 복제한다.

어느 한 서버의 데이터를 해킹했다고 해도 데이터를 보기 위해 암호화를 풀어야 할 뿐 아니라, 실제 암호화를 풀었어도 데이터 조각만 볼 수 있어 실제 데이터 내용을 확인하기 어렵다.

여기에 더해 데이터 조각 중 일부가 분실돼도 전체 데이터 내용을 추론해 복원하는 알고리즘이 적용돼 있어 데이터 손실 위험도 없앴다.
 
이외에도 제조 기업 생산 현장에서 많이 활용되는 PMS(제품 관리 시스템), QMS(품질 관리 시스템) 등을 담은 ‘Cloud Z E-VDI 플랫폼’, 값비싼 DB(데이터베이스) 모델링 도구를 하나로 모은 ‘NEXCORE ER-C’ 등 의 맞춤형 PaaS(Platform as a Service)∙SaaS(Software as a Service)도 인기를 모으고 있다.
  
SK㈜ C&C의 신현석 Cloud Z 사업본부장은 “기업을 중심으로 한 민간 분야의 클라우드 서비스 확산 속도를 높이겠다” 며 “국내 전 산업 영역에 걸쳐 국내 강소 기업들과의 클라우드 서비스 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SK주식회사 C&C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