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든 것을 연결하다’…인공지능·가상현실·커넥티드카 선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오는 2월27일부터 3월2일까지(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7’을 진행한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가 주관한다. 올해 주제는 ‘모바일. 그 다음 요소(Mobile. The Element)’다. 10만1000여명 이상이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 220여개 업체가 전시관을 꾸린다. 국내 대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KT도 마찬가지다.

26일(현지시각) SK텔레콤(www.sktelecom.com)은 MWC2017 전시관의 주제를 ‘모든 것을 연결하다(Connect Everything)’로 잡았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피라 그란비아 홀3에 604제곱미터의 전시관을 마련했다.

SK텔레콤은 5세대(5G) 이동통신과 5G 기반 서비스 등을 선보인다. 4차 산업 혁명의 미래다.

인공지능(AI)은 국내서 판매 중인 AI기기 ‘누구’뿐 아니라 자체 제작 로봇 2종과 협력사 제작 로봇 2종을 공개한다. 로봇 4종은 ▲집사 ▲장난감 ▲반려동물 ▲점원 역할을 한다. AI는 사물인터넷(IoT) 기기도 제어한다. AI를 통제하는 것은 관람객의 음성이다. 또 누구의 영어 서비스를 내놨다. SK C&C의 AI ‘에이브릴’과 연동했다. 에이브릴은 IBM AI ‘왓슨’ 기반이다.

‘360 라이브 가상현실(VR)’은 360도 전 방위를 담은 콘텐츠를 초고화질(UHD)로 전송할 수 있는 서비스다. 6개 카메라로 찍은 영상을 송출한다. 지금보다 고용량 데이터 전송이 가능해야 하는 셈이다. 머리에 쓰는 디스플레이 기기(HMD: Head Mounted Display)로 본다. 미리 보는 5G 시대다. 이용자가 원하는 관점에서 시청할 수 있다. 머리를 돌리면 화면과 소리가 따라온다.

‘T5’는 작년 11월 SK텔레콤과 BMW코리아가 발표한 커넥티드카다. 지난 7일 기준 시속 170km로 주행하며 3.68G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주고받는데 성공했다. 자율주행 등이 가능하려면 지연 시간 없이 자동차가 각종 정보를 송수신할 수 있어야한다. 커넥티드카는 5G 시대 기대하는 대표 서비스 중 하나다.

한편 SK텔레콤은 이번 행사도 중소기업과 함께 나왔다. 총 8개 기업에 전시관 일부를 할애했다. ▲TKS세미콘 ▲비츠웰 ▲레온 ▲태그웨이 ▲스파코사 ▲솔루엠 ▲시컴스 ▲콘텔라 8곳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전시관 외벽을 레온 투명 발광다이오드(LED) 디스플레이로 꾸몄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게임은 LG 노트북·모니터로 즐… LG전자, “게임은 LG 노트북·모니터로 즐…
  • LG전자, “게임은 LG 노트북·모니터로 즐…
  • 가전, 타깃 세분화…삼성전자, ‘슬림 T-타입…
  • 가격↓용량↑…LG전자, 얼음정수기 냉장고…
  • SKT T맵, 인공지능 내비로 탈바꿈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