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중국 BOE가 대형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으로 1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중국 LCD 패널 업체의 출하량이 국내 업체를 넘어설 것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내년에는 10.5세대 생산라인 가동까지 앞두고 있다. 더구나 LG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저세대 팹(Fab)을 순차적으로 정리할 예정이어서 한 번 뒤집힌 격차는 그대로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

27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 BOE는 지난 1월 대형 LCD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으로 1위를 차지했다.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가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BOE의 시장점유율은 22.3%, 다음으로 LG디스플레이(21.6%), AUO(16.4%), 이노룩스(15.7%), 삼성디스플레이(9.9%) 순이었다.

물론 출하면적으로는 여전히 LG디스플레이가 1위(24.8%)다. 삼성디스플레이가 16.1%로 2위였고 3위는 14.7%의 이노룩스가 차지했다. AUO와 BOE는 아직까지 출하면적으로는 10%대 후반을 기록하지 못하고 있다.

9인치가 넘는 대형 디스플레이 시장 전체를 애플리케이션 별로 나눴을 때 태블릿, 노트북, 모니터 부문에서도 BOE는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노트북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29%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2위를 차지한 이노룩스(20%)와의 격차를 벌렸다. TV에서는 LG디스플레이가 시장점유율 21.4%로 독주하고 있으며 이노룩스(16.3%)와 BOE(15.9%)가 각각 2, 3위로 뒤를 이었다.

IHS마킷 로빈 우 수석연구원은 “기존에 선두를 지켰던 패널 업체가 수량보다는 고급 제품 위주의 프리미엄 전략에 중점을 두기 시작하는 틈을 이용해 BOE가 IT 디스플레이 시장 선점을 위해 공격적으로 나왔다”며 “한국 패널 업체는 대형 TV 부문에서 여전히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울트라HD(UHD) TV의 보급과 대화면 TV로의 전환에 힘입어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한국 패널 업체는 대형 TV 디스플레이 제조의 운용 및 기술적 우위에서 인정받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한동안 출하 면적 부문에서 중국 업체를 앞서나갈 것으로 본다”며 “하지만 2017년은 중국이 한국의 대형 TV 디스플레이 시장 독주를 견제하는 한 해가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형 TV 패널의 출하량은 2017년 1월 기준 전월 대비 11% 감소했으나 전년 대비 4% 증가한 5170만대를 기록했다. 1월 대형 패널 출하 면적은 전월 대비 8% 감소했으나 전년 대비 11% 증가를 기록했다. LCD TV 패널의 경우 출하 면적이 시기적 요인으로 전월 대비 7% 줄었으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11% 높아졌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