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세계 앱 퍼블리셔 순위에 변화가 찾아왔다. 중국 게임업체의 득세가 눈에 띈다. 예상된 결과지만 변화의 속도가 상당히 빠르다.

8일 시장조사업체 앱애니가 발표한 2016년 글로벌 상위 앱 퍼블리셔(Top 52 App Publishers of 2016) 순위에 따르면 최상위에 중국 업체가 새롭게 등장했다. 텐센트와 넷이즈가 각각 1,3위에 오르고 지난해 2위와 3위였던 영국 킹(King)과 일본 믹시(mixi)가 밀려났다. 텐센트와 넷이즈는 지난해 6위와 9위였다. 1년 만에 순위가 급상승했다. 지난해 조사에서 퍼블리셔 1위였던 슈퍼셀은 2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이번 시장조사는 애플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유료 다운로드와 앱내 결제 금액이 기준이다. 다만 중국의 경우 구글플레이 앱마켓이 닫혀있다. 텐센트와 넷이즈가 애플 앱스토어 결제 규모로만 여타 퍼블리셔의 매출을 압도했다는 얘기다.

중국은 현지 업체가 운영하는 앱마켓이 활성화돼 있는데 해당 매출까지 합칠 경우 텐센트는 적수가 없는 1위가 확실시된다. 넷이즈도 슈퍼셀을 제치고 2위에 등극할 가능성도 있다.

따지고 보면 2위 슈퍼셀도 본사만 핀란드에 있을 뿐, 사실상 중국 기업으로 볼 수 있다. 지난해 6월 텐센트가 인수했다. 텐센트는 10조원을 투자해 슈퍼셀 지분 76.9%를 확보, 최대주주에 올랐다. 세계 앱 퍼블리셔 1~3위를 중국 기업이 차지했다고 봐도 무리가 없다.

앱 퍼블리셔 4,5위는 미국 업체 MZ와 액티비전블리자드가 차지했다. 액티비전블리자드는 지난해 2월 영국 킹 인수를 완료한 바 있다.

6위는 일본 믹시다. 지난해 3위였다가 3계단 밀려났다. 7위는 네이버 자회사 라인(본사 기준 일본 업체로 분류), 8위는 일본 반다이남코가 차지했다.

9위엔 넷마블게임즈가 이름을 올렸다. 작년 8위에서 1계단 내려갔다. 지난해 세븐나이츠과 모두의마블 등이 꾸준히 인기를 끌었고 12월 출시된 ‘리니지2 레볼루션’의 매출도 소폭 반영됐다. 지난해 ‘포켓몬고’의 글로벌 흥행으로 나이언틱이 10위에 새롭게 진입한 것도 눈에 띈다.

11위부터 20위까지는 주로 일본 퍼블리셔들이 순위를 점령했다. ▲일본 업체 6곳(넥슨 포함) ▲미국 업체 2곳이다. 한국과 중국 업체는 게임빌(17위)과 엘렉스테크놀로지(15위)로 각각 1곳씩 이름을 올렸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B tv 원정대 in 뉴욕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UHD TV 테크니컬 센터 개소 KT, UHD TV 테크니컬 센터 개소
  • KT, UHD TV 테크니컬 센터 개소
  • LG전자, “G6 사면 워치스포츠 드립니다”
  • LG전자, 인공지능 생활가전 늘린다
  • [기획/5G 시대가 온다] ‘웰컴 투 5G 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