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량 9kg…출고가 120~140만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국내 건조기 시장에 진출했다.

삼성전자(www.samsung.com/sec 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는 국내 시장에 건조기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미국과 유럽 등에서만 건조기를 판매했다.

용량은 9kg 3종이다. 출고가는 색상에 따라 119만9000원부터 139만9000원이다. 전기 건조기다. 저온건조와 제습을 반복하는 히트펌프 기술을 적용했다. 고온열풍 방식 대비 옷감 손상이 적다.

설치 공간에 따라 문이 열리는 방향을 조정할 수 있다. 건조 때 발생하는 응축수를 물통에 모을 수 있다. 배수구가 없어도 된다. 필터는 이중구조다. 전용 거치대를 사용하면 드럼 세탁기 위에 설치할 수 있다.

▲배수 시기를 알려주는 ‘물 수위 표시’ ▲침구류 전용 ‘이불털기 코스’ ▲드럼 회전 없이 건조하는 ‘건조대 건조’ ▲어두워도 세탁물을 확인할 수 있는 ‘드럼라이트’ ▲제품 이상 감지 ‘스마트 체크’ 등 편의기능을 갖췄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박재순 부사장은 “삼성 건조기는 건조기가 필수가전인 해외 시장에서 기술력을 이미 인정받은 제품”이라며 “이번 제품 출시를 시작으로 국내 건조기 시장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B tv 원정대 in 뉴욕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톤플러스 2000만대 판매 돌파 LG전자, 톤플러스 2000만대 판매 돌파
  • LG전자, 톤플러스 2000만대 판매 돌파
  • KT, UHD TV 테크니컬 센터 개소
  • LG전자, “G6 사면 워치스포츠 드립니다”
  • LG전자, 인공지능 생활가전 늘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