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 프로세서가 탑재된 MS의 서버 마더보드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인텔이 독주하던 서버칩 시장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제동을 걸었다.

최근 MS는 미국 산타클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오픈 컴퓨트 프로젝트(OCP) 서밋 2017’에서 64비트 ARM 기반 서버 디자인을 공개했다. MS는 향후 몇 년 내 자사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절반 이상을 ARM 서버로 채우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이번에 공개된 MS의 서버 디자인은 이미 지난해 ‘프로젝트 올림푸스’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바 있다. MS는 그동안 퀄컴, 캐비움 등과 함께 ARM 서버를 개발해 왔다. 올해 OCP 행사에서 윈도서버 2016이 탑재된 ARM 서버가 공개됐다. MS는 퀄컴의 10나노공정 센트릭 2400시스템과 캐비움의 14나노미터 썬더X2 프로세서에서 윈도서버 2016이 구동되는 모습을 시연했다.

MS 관계자는 “ARM 서버가 특히 검색이나 인덱싱, 스토리지, DB, 빅데이터, 머신러닝과 같은 내부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에 적합하다는 것을 검증했다”며 “이러한 워크로드는 높은 쓰루풋이 필요한 컴퓨팅 파워를 필요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MS의 행보는 인텔에게 위협적이다. 인텔은 현재 전세계 서버 프로세서 시장에서 99%에 가까운 시장을 점유하고 있다. 한때 AMD가 이 시장에서 30%에 가까운 점유율을 기록할 때도 있었지만, 현재는 인텔이 장악하고 있다. 인텔과 MS의 동맹은 굳건했다. 인텔 프로세서와 MS의 운영체제(OS) 결합을 두고 ‘윈텔(Windows+Intel)’이라는 신조어가 만들어지기도 했다. MS의 이번 ARM 서버 적용이 관련 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지 시선이 쏠리는 이유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 KT, 5G 기술 축적 ‘착착’
  • 주식거래, 집에서 말로 한다
  • 삼성전자, “TV 스탠드 직접 만들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