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출고가 23만9000원…넥밴드에 4개 스피커 배치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블루투스 헤드셋 주도권 지키기에 나섰다. 헤드셋에 스피커를 단 고정관념을 깬 제품군을 확대한다.

LG전자(www.lge.co.kr)는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스튜디오(모델명 HBS-W120)’를 국내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톤플러스 스튜디오 출고가는 23만9000원이다. 넥밴드 디자인에 4개 외장 스피커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2개 상단 스피커는 양쪽 귀 밑에 배치했다. 귀 주변 입체 사운드 존 형성을 위해서다. 콘서트 현장에 와 있는 임장감을 느끼게 해준다. 하단 진동 스피커는 쇄골을 통해 저음을 전한다. 생동감을 더해준다. 또 하이파이 DAC(디지털-아날로그 변환기)를 탑재했다. 잡음을 최소화해준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홈엔터테인먼트(HE)마케팅FD(Function Division) 손대기 담당은 “다양한 라인업으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혀 블루투스 헤드셋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IoT 홈 멀티탭’ 선봬 KT, ‘IoT 홈 멀티탭’ 선봬
  • KT, ‘IoT 홈 멀티탭’ 선봬
  • LG전자도 AI스피커…‘스마트씽큐허브2.0’…
  • LGU+, “곤지암리조트에서 IoT 체험하세요…
  • KT, 업무용차 10% 전기차로 바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