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소비자가 지출하는 통신비보다 통신서비스로 얻는 경제적 가치가 두 배 이상 큰 것으로 조사됐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지난 2016년 9월 전국의 스마트폰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동통신서비스에 대한 월 평균 지불요금은 5만1100원이며 이동통신서비스로 얻는 편익의 가치는 그 2배에 달하는 10만2376원으로 나타났다.

동일한 방식으로 2009년에 조사한 결과와 비교할 경우 월 평균 지불요금은 5만1852원으로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효용가치는 26% 증가했다.

서비스 유형별 중요도는 여전히 음성서비스가 가장 컸자만 2009년에 비해 비중이 감소(43%→37%)했다. 반면 SNS, 정보서비스, 모바일 뱅킹 등의 가치는 증가했다.

이동통신서비스 사용을 위해 포기가 가능한 활동/서비스에 대해서는 독서(47.2%), 음주(44.7%), 간식(43.6%), 영화감상(41.0%) 순으로 응답했다.

스마트폰의 기능 및 활용 범위 확장에 따라 타 기기·매체 이용을 대체 또는 흡수하면서 문화·오락 등 타 분야의 지출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도 존재했다. 시계(61.9%), 디지털카메라(56.6%), 계산기(55.5%), 신문(50.6%), PC(50.2%), MP3 플레이어(46.9%) 순으로 사용량이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통신사업자연합회는 “이동통신서비스가 단순 통화수단에서 벗어나 다양한 사회·문화·경제적 활동에 활용되면서 소비자가 누릴 수 있는 혜택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가계통신비 개념 재정립을 통해 가계지출에 부담을 주는 요소를 정확히 분석해 국민과 국가경제 전체에 이익이 되는 통신정책을 수립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