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부산에 스몰비즈니스·창작자 성장 거점 만든다

2017.03.20 10:27:53 / 이대호 ldhdd@ddaily.co.kr

- 오는 5월말 ‘파트너스웨어 부산’ 오픈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www.navercorp.com 대표 한성숙)는 스몰비즈니스의 시작과 성장을 지원하는 오프라인 거점으로 자리잡은 ‘파트너스퀘어’를 부산 해운대 센텀 지역에 오픈한다고 20일 밝혔다. 300평 규모로 오픈 시점은 올해 5월말이다.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2013년 5월 네이버가 처음 서울에 오픈 한 파트너스퀘어 역삼과 왕십리 스튜디오에 이어 네이버가 선보이는 지방의 첫 파트너스퀘어다. 파트너스퀘어 역삼과 달리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스몰비즈니스 외에도 창작자 지원 프로그램을 새롭게 시도한다.
 
현재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공간 기획을 마치고 내부 인테리어 단계에 있다. 교육장 외에도 창작자와 사업자들이 서로 네트워킹 할 수 있는 공간도 준비 중이다. 창작자를 위해 사진·동영상·오디오 등 전문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장비와 인프라를 지원하는 스튜디오 등을 갖출 예정이다. 콘텐츠를 통한 수익 창출까지 이어질 수 있는 공간으로도 기획하고 있다.
 
네이버는 경상권 스몰비즈니스들의 특성을 반영해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의류와 패션에 특화된 콘셉트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의류와 패션에 특화된 교육, 공간, 교류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한성숙 대표는 “지방에 거점을 둔 스타일윈도와 푸드윈도 상위권 사업자 매출의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서 나고 있다”며 “파트너스퀘어 부산이 경쟁력 있는 스몰비즈니스의 성장을 도와 수도권에 집중된 부가 지역 경제로 고르게 흘러 들어갈 수 있도록 그 동안의 경험과 노하우를 잘 녹여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가 100억원 이상을 투입, 운영 중인 ‘파트너스퀘어 역삼’은 5월 말이면 오픈 4주년을 맞이한다. 현재까지 누적으로 약 20만명의 스몰비즈니스 사업자들이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온라인 마케팅, 이커머스, 모바일 홈페이지 구축, 창업에 대한 전문가의 도움과 교육, 스튜디오 공간 지원 등을 받았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