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7600만달러 EDCF 지원해 파키스탄에 IT센터 건립

2017.03.22 10:50:56 / 박기록 rock@ddaily.co.kr

▲장영훈 수은 경제협력본부장이(사진 오른쪽)이 21일 파키스탄 이슬라바마드에서 타리크 마흐무드 파샤(Tariq Mahmood Pasha) 파키스탄 재무부차관과 만나 파키스탄 'IT파크 건립사업'에 7600만달러의 EDCF를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디지털데일리 박기록기자]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최종구)은 파키스탄 ‘IT파크 건립사업’에 7600만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이하 ‘EDCF')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EDCF는 장기 저리의 차관자금 제공을 통하여 개발도상국의 산업발전 및 경제안정을 지원하고, 우리나라와의 경제교류를 증진하는 등 대외경제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1987년부터 우리 정부가 설치하여 관리·운용하고 있는 개도국 경제원조 기금이다. 2016년 말 기준으로 53개국 375개 사업에 대해 총 132억달러(승인 기준)를 지원 중이다.

앞서 장영훈 수은 경제협력본부장은 21일 파키스탄 이슬라바마드에서 타리크 마흐무드 파샤(Tariq Mahmood Pasha) 파키스탄 재무부차관과 만나 이 같은 내용의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했다. 

수출입은행에 따르면, 파키스탄의 수도 이슬라바마드에 세워질 ‘IT 파크 건립사업’은 파키스탄 정부의 최우선 국정사업 중 하나다. IT 산업단지를 만들어 중소 소프트웨어 기업을 지원하는 동시에 집적효과를 통해 IT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IT산업은 파키스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분야이지만 성장의 주동력인 IT 중소기업의 업무 공간과 ICT 인프라가 부족해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수출입은행측은 파키스탄 IT분야의 랜드마크가 될 IT파크가 세워지면 IT 중소기업의 업무환경이 개선되고, 산학 협동 활성화와 기업간 시너지창출 등을 통해 파키스탄 IT 산업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EDCF 지원으로 파키스탄 IT 파크에 통신망·데이터센터 등 한국의 IT기술을 접목시켜 한국형 산업단지 모델이 만들어지면 한-파키스탄 양국의 협력관계가 더욱 증진될 것으로 보인다.

은행 관계자는 “파키스탄이 이번 사업을 모델로 향후 다수의 테크노단지를 건립할 것으로 보여 이번 사업에 대한 EDCF 지원이 우리 기업의 파키스탄 진출에 많은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기록 기자>rock@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 KT, 5G 기술 축적 ‘착착’
  • 주식거래, 집에서 말로 한다
  • 삼성전자, “TV 스탠드 직접 만들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