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전동공구 배터리 ‘효자’…12억셀 공급

2017.03.27 18:10:18 / 이수환 shulee@ddaily.co.kr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삼성SDI(www.samsungsdi.co.kr 대표 전영현)는 지난해까지 보쉬와 TTi, 스탠리 블랙앤드데커, 마키타 등 4대 메이저 전동공구 업체에 판매한 전동공구용 배터리가 12억셀을 넘어섰다고 27일 밝혔다.

12억셀은 배터리를 쌓았을 때 지구 둘레를 2번 돌 수 있는 양이다. 이런 성과는 전동공구용 배터리 시장 6년 연속 1위로 이어졌으며 2013년부터는 50% 이상의 전 세계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삼성SDI는 2005년 국내 최초로 전동공구용 배터리 개발에 성공하면서 전동공구 시장에 진입했다. 당시 일본 업체들이 시장을 90% 장악하고 있었지만 노트북과 휴대전화 등 IT용 배터리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한 경험을 바탕으로 전동공구 시장에도 연착륙했다.

용량과 출력이 향상된 21700 배터리는 앞으로 전동공구나 전기자전거,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며 원통형 배터리의 새 표준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삼성SDI는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B3에 따르면 2013년 3억6500만셀이던 전동공구용 리튬이온 배터리 수요는 올해 8억500만셀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