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음성명령으로 요리법·쇼핑·콘텐츠 감상 가능…출고가 1059만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냉장고 개념을 다시 쓰고 있다. 음식 보관 그 이상의 가치를 차별화 포인트로 내세웠다. 음성인식을 내장해 인공지능(AI) 냉장고 진화 첫 발을 내딛었다.

28일 삼성전자는 서울 논현동 쿤스트할레에서 ‘셰프컬렉션 익스피리언스 데이’를 개최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구성기 상무<사진 오른쪽>는 “2017년형 셰프컬렉션 패밀리허브는 한층 강화된 삼성전자의 독보적인 미세정온기술과 삼성이 리드하고 있는 다양한 차세대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탑재된 혁신적인 제품”이라며 “새롭게 출시하는 셰프컬렉션 패밀리허브가 새로운 가전의 미래를 열어가는 혁신 아이콘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2017년형 셰프컬렉션 패밀리허브는 지난 1월 열린 ‘소비자가전전시회(CES)2017’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패밀리허브는 냉장고에 터치스크린을 부착한 것이 특징이다. 터치스크린은 5년 무상 보증이다. 이번 제품은 음성인식을 채용했다. 손에 물이 묻은 상태에서도 ‘하이 삼성’ 한 마디로 음성인식 기능을 실행시킬 수 있다. 냉장고와 대화하는 것처럼 말하면 다양한 기능을 실행시킬 수 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클라우드솔루션랩 김민경 상무<사진 왼쪽>는 “통상적 주방에서 싱크대, 식탁 등의 거리에서 대부분 음성명령을 알아 듣는다”라며 “향후 스마트폰에 적용한 AI비서 ‘빅스비’와 연동해 각 가정에 적합한 서비스를 알아서 제안하고 해주는 역할로 고도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음성인식은 클라우드 기반이다.

김 상무는 “클라우드를 지원하기 때문에 더 똑똑한 서비스가 가능하다. 연결성은 향후 가전제품 구입의 고려사항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며 “패밀리허브에 메시지를 말하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햅)으로 전달해주는 등 연결성은 집 안에서도 집 밖에서도 보다 나은 경험을 주는 도구”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패밀리허브에 800여개의 요리법를 담았다. 요리 과정에 따라 음성으로 설명해준다. 유명 요리사의 상징 요리법도 들어있다. 요리에 필요한 재료도 패밀리허브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4월부터는 간편결제서비스 ‘삼성페이’도 지원할 계획이다.

냉장고 본연의 역할은 기본이다. 금속을 활용해 온도 유지 능력을 강화했다. 삼성전자의 미세정온기술은 냉동과 냉장 모두 온도 편차를 0.5도 전후로 지켜준다. 냉장고 문을 열면 차가운 공기로 커튼을 만들어 외기로 인한 내부 온도 상승을 줄였다.

한편 셰프컬렉션 패밀리허브 출고가는 1059만원이다. 용량은 919리터다. T9000 패밀리허브는 499만원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에어컨 신제품 가을에…왜? LG전자, 에어컨 신제품 가을에…왜?
  • LG전자, 에어컨 신제품 가을에…왜?
  • 삼성전자, 갤노트8로 中 자존심 회복 나선다
  • 통신사, V30 예판 경쟁 ‘점화’…갤노트8, 넘…
  • 김치냉장고, 다용도냉장고로 탈바꿈…삼성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