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화 교동도 ‘교동 기가아일랜드’로 재탄생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의 다섯 번째 기가스토리를 공개했다. 강화 교동도가 ‘교동 기가아일랜드’로 재탄생한다.

KT(www.kt.com 대표 황창규)는 인천 강화군 교동도를 다섯 번째 기가스토리 지역으로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KT는 이날 행정자치부, 통일부, 인천광역시, 강화군, 인천관광공사와 휴전선 접경지역 불균형 해소를 위한 지역 활성화 다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기가스토리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 지역 정보격차를 해소하도록 돕는 KT의 공유가치창출(CSV) 활동이다. 지난 2014년 시작했다. 지금까지 ▲전남 신안군 임자도 ▲비무장지대 대성동마을 ▲백령도 ▲청학동에 구축했다.

교동도는 서울서 멀지 않지만 북한과 가까워 방문객이 많지 않은 섬이다. KT는 교동도 관광거점 ‘교동제비집(기가하우스)’을 만들었다. 교동제비집에선 자전거와 스마트시계를 빌려준다. 관광지를 방문하면 전자스탬프를 찍어준다. 교동도 관광명소를 체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영상과 자신만의 관광신문을 만들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 북한 황해도 지역을 560인치 화면으로 만날 수 있다. 방문객 얼굴 사진을 담은 벽돌로 북한과 연결하는 다리를 만드는 프로그램도 있다.

아울러 교동도의 유일한 시장 대룡시장은 추억 여행 장소로 꾸몄다. 인공지능 셋톱박스 ‘기가지니’를 활용한다. 노년층 30가구는 사물인터넷(IoT) 전력사용패턴 분석 솔루션을 적용해 이상 징후를 관찰한다. 농가환경 개선은 스마트팜으로 돕는다. 더불어 학생 대상 외국인 유학생 자매결연 ‘글로벌 멘토링’과 지역주민 대상 ICT교육을 실시한다.

KT 홍보실장 윤종진 전무는 “어제는 유배지였고 오늘은 휴전선 접경지역인 교동도는 서울에서 가깝지만 심리적으로는 멀게만 느껴지는 낙도였다”며 “KT가 정부, 지자체와 힘을 합쳐 준비한 다섯 번째 기가스토리가 교동도 주민에게 ‘평화와 통일의 관광섬’을 일구는 내일을 제공하였으면 한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구글의 HTC폰 인수 왜?…안드로이드, 애플처… 구글의 HTC폰 인수 왜?…안드로이드, 애플처…
  • 구글의 HTC폰 인수 왜?…안드로이드, 애플처…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예술품 감상 채널로
  • [르포] ‘V30’만 있으면 나도 영화감독……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호주 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