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차 산업 관련 스타트업 발굴 참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유플러스가 소프트뱅크벤처스와 국내 정보통신기술(ICT)기업 육성에 나선다.

LG유플러스(www.uplus.co.kr 대표 권영수)는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에스비글로벌챔프펀드’에 100억원을 출자한다고 29일 밝혔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한국 지주회사 소프트뱅크코리아의 자회사다. ICT 전문 창업투자회사다. 에스비글로벌챔프펀드는 1210억원 규모다.

LG유플러스는 “펀드 참여를 통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인터넷TV(IPTV), 로봇,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국내외 유망 벤처기업을 집중 발굴하고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며 개방과 공유 일환이라고 자평했다.

LG유플러스 제휴추진담당 김용환 상무는 “소프트뱅크벤처스와 긴밀히 협력해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벤처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적극적으로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대기업과 벤처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펀드를 매개로 소프트뱅크그룹과 협력 강화를 기대했다. 해외 사업 개척에 힘을 빌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IoT 홈 멀티탭’ 선봬 KT, ‘IoT 홈 멀티탭’ 선봬
  • KT, ‘IoT 홈 멀티탭’ 선봬
  • LG전자도 AI스피커…‘스마트씽큐허브2.0’…
  • LGU+, “곤지암리조트에서 IoT 체험하세요…
  • KT, 업무용차 10% 전기차로 바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