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바일, Z세대에선 독자적 시청 매체로 자리 잡아
- 어릴수록 유튜브 영향력↑…적절한 과세·불법영상 모니터링 필요성 제기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13~24세에 해당되는 Z세대는 텔레비전(TV)보다 구글 유튜브를 통한 모바일 영상 시청에 익숙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안클릭이 발간한 ‘Z세대의 스마트폰 이용행태 분석’ 결과에 따르면 Z세대는 다른 세대와 비교해 유튜브의 이용 비율이 10% 이상 높으며 TV 시청의 ‘프라임타임’인 저녁 8시에도 모바일 영상 서비스를 계속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Z세대를 제외한 전 세대가 TV 시청의 프라임타임인 저녁 8시부터 모바일 동영상 이용량이 감소하는 것과 달리, 프라임타임에도 모바일 동영상 이용량이 증가했다. Z세대의 모바일 동영상 이용 시간은 전체 모바일 동영상 이용 시간 중 41.1%를 차지했다. 또 Z세대 스마트폰 이용자 중 동영상 이용자 비중은 96%로 전 세대 중 가장 높았다.

닐슨코리안클릭은 “Z세대는 모바일을 TV로도 대체되지 않는 독자적인 영상 시청 매체로서 사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동영상 콘텐츠의 주 소비층인 Z세대가 가장 많은 시간 이용하는 서비스는 유튜브로 나타났다. Z세대는 유튜브를 하루 평균 4.4회 실행시키고 51.5분 이용했다. 유튜브는 카카오톡, 페이스북, 네이버를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또, Z세대의 유튜브 앱 사용 비율은 86%로 타 세대와 비교해 10% 정도 높았다.
 
Z세대의 동영상 앱 사용 비율 순위에서도 유튜브가 1위였다. 2위는 다운로드 받은 콘텐츠를 재생하는 비디오 플레이어 앱이었고, 3위는 아프리카TV, 4위는 네이버TV가 차지했다. 고정 플레이어인 ‘비디오 플레이어’를 제외하면 유튜브는 전 세대의 동영상 앱 사용 비율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유튜브가 모바일 동영상 시장을 장악하면서 동영상 광고 시장에서의 매출 비중도 매우 높은 것으로 파악된다.

디지털 마케팅 전문회사 메조미디어의 ‘2017 업종 분석 리포트’에 따르면, 유튜브의 지난해 동영상 광고비는 약 1168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네이버(465억원)의 2.5배에 달하며, 지상파 3사의 인터넷 동영상 광고 매출을 모두 합한 206억원보다 5배나 많은 수치다.
 
메조미디어는 보고서를 통해 동영상 프리롤 광고를 대상으로 추정한 것으로 업계에서는 유튜브의 매출을 최대 3000억원으로 추정했다. 이와 관련해선 유튜브가 매출 규모에 걸맞은 세금을 제대로 내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선정적인 영상 접근도 쉬워 모니터링 강화에 대한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5G 위성방송 시연 성공 KT, 5G 위성방송 시연 성공
  • KT, 5G 위성방송 시연 성공
  • LG전자, V30 美 시판…이번엔?
  • 삼성전자, 방사선 줄인 엑스레이 소재 개발
  • GSMA도 韓기업도 ‘고심’…카탈루냐 독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