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카드결제 승인됐습니다” 직구족 겨냥 스미싱공격 발견

2017.04.06 09:48:53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는 해외직구족을 겨냥한 스미싱 메시지가 국내에 유포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스미싱 공격은 최근 해외직구를 통해 상품을 구매하는 이른바 해외직구족이 늘어나고 있는 점을 노려, 이들의 심리를 교묘하게 이용하고 있다.

대부분의 해외 쇼핑사이트는 국내와 다르게 신용카드 결제 정보를 한 번만 등록하면 이후에는 별다른 보안 장치 없이 클릭 한번으로 결제가 가능해, 많은 국내 사용자들이 카드 정보 도용에 대한 불안감을 가지고 있다.

이번 스미싱 공격자는 이러한 해외직구족의 불안감을 악용해 “신용카드 해외 결제가 승인됐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무작위로 전송하고 있다. 갑작스런 카드 결제 문자에 놀란 사용자가 사용 내역 확인을 위해 첨부된 주소(URL)에 접속 하도록 유도한다.

이 주소에 접속하면 정교하게 꾸며진 ‘카드결제 내역조회’ 화면이 나타나고, 내역 조회를 위해 ’승인 내역조회’라는 이름의 악성앱을 설치하도록 안내한다.

특히 이 악성앱은 특정 카드사의 신용카드 거래 때 자주 사용되는 ‘모바일결제 ISP’ 앱의 아이콘을 도용하고 있어 사용자가 더욱 의심 없이 설치하도록 유도한다.

설치된 악성앱을 실행하면 카드 승인 내역조회를 위해 최초 1회에 한하여 카드번호, CVC번호, 비밀번호, 공인인증서 비밀번호 등 각종 금융 정보 입력을 요구하는 화면을 보여준다.

이 화면에 속은 사용자가 입력한 정보는 사용자 스마트폰 내 특정 폴더에 파일형태로 저장되며, 해커로부터 명령을 받으면 언제든지 저장된 파일을 해커에게 전송해 신용카드 정보가 탈취된다.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 측은 “기존에 많이 발견 되었던 스미싱 공격은 주로 소액 결제사기나 모바일 뱅킹 금융정보 탈취를 시도한 반면, 최근에는 신용카드와 공인인증서 정보를 노리는 공격이 증가하고 있다”며 “사용자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 사회적 트렌드를 이용한 메시지를 보내고 정교하게 꾸며진 안내 화면을 사용하는 등 수법이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스미싱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문자에 포함된 주소를 클릭하지 않고 모바일 백신을 사용하는 등 사용자가 스스로 보안 수칙을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스트시큐리티의 스마트폰 보안앱 ‘알약 안드로이드’에서는 유포된 악성앱을 ‘Trojan.Android.SmsSpy’로 탐지 후 치료하고 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국립현대미술관 담은 삼성전자 ‘더 프레임’
  • 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어린이 돕는다
  • 삼성전자-LG전자, 2018년 노트북 경쟁 ‘시…
  • LG전자,  ‘안전’ 국내 최고…대통령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