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 아날로그 종료 시범사업 개시

2017.04.17 13:44:21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케이블TV 아날로그 종료 지원 첫 사업자로 현대HCN동작방송이 4월 17일부터 종료 시범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지난 4월 6일 HCN이 제출한 종료 계획 논의를 위해 케이블TV 아날로그 종료 지원협의체를 개최해 논의를 진행했다. HCN은 시청자 보호방안 등에 관한 지원협의체의 의견을 반영해 이번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HCN은 동작구내 전체 가입자를 대상으로 4월 17일부터 3주간 방송자막, 현수막, 지역신문, 문자 발송 등 다양한 방법으로 사전고지를 실시하고 이후 5월 10일부터 6월 까지 순차적으로 아날로그 종료에 들어간다.

또한 HCN은 콜센터 직원, 전문기사 등 인력 증원을 통해 아날로그 종료 과정 중 발생하는 민원에 대응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HCN 이외의 CJ헬로비전, 티브로드, 딜라이브, 금강방송, 서경방송 등 다른 시범 사업자도 5월 중 지원협의체에 종료 계획을 제출하고 아날로그 종료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자체, 방송사 등에 종료 시범사업 안내․홍보 등의 지원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시범사업 진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점을 검토하고 해결 방안을 지원하기 위해 지원협의체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미래부 조경식 방송진흥정책국장은 “케이블TV의 아날로그 종료는 1995년 국내 유료방송 도입 이래 서비스 전환을 통해 시청자 파급효과가 크게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첫 사례”로 “정부는 사업자 자율로 추진하는 시범사업 과정에서 시청자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며, 케이블TV도 아날로그 종료를 계기로 융합과 혁신의 미디어로 재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IoT 홈 멀티탭’ 선봬 KT, ‘IoT 홈 멀티탭’ 선봬
  • KT, ‘IoT 홈 멀티탭’ 선봬
  • LG전자도 AI스피커…‘스마트씽큐허브2.0’…
  • LGU+, “곤지암리조트에서 IoT 체험하세요…
  • KT, 업무용차 10% 전기차로 바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