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알뜰폰 가입자가 700만명을 돌파했다. 2011년 7월 제도 도입 이후 5년 9개월만으로 도입시점 우리나라와 통신시장 상황이 유사했던 프랑스 등과 비교해 볼 때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외형은 빠른 속도로 성장한 반면, 여전히 적자구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일부 사업자를 제외하면 여전히 정부의 정책적 배려에 의해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는 지적을 피하기 힘들어 보인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알뜰폰 가입자 수가 올해 3월말 기준으로 701.7만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알뜰폰은 기존 이통사의 망을 도매로 임대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MVNO(Mobile Virtual Network Operator)의 애칭이다.

시장포화상태에도 불구 알뜰폰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정부의 활성화 정책과 주요 알뜰폰 사업자들이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시장은 꾸준히 확대됐다. 2011년 7월 알뜰폰 정책을 펴기시작한 이래 2012년 10월 100만명 돌파, 2014년 4월 300만명, 2016년 1월 600만명 돌파에 이어 올해 3월 700만 고지까지 돌파하는데 성공했다.

송재성 미래부 통신경쟁정책과장은 "11%의 가입자는 이통3사의 요금제가 아닌 저렴한 알뜰폰 요금제를 선택했다"며 "통신3사에 맡겨놨으면 열리지 않을 시장이 새롭게 생겼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외연적으로는 급성장했지만 정부의 전폭적 지원에 힘입었다는 점에서 향후 숙제가 남는다.

정부는 2011년 이후 음성 도매대가를 연 평균 16.9% 낮췄고, 데이터 도매대가는 연평균 92.3%를 인하해 알뜰폰 사업자들이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했다. 또한 2013년부터는 전파사용료 감면제도를 도입해 약 800여억원을 감면했다. 여기에 우체국 판매도 도입해 중소 사업자들의 오프라인 판매창구 역할을 하며 시장을 키우는데 톡톡한 역할을 했다. 

이처럼 정부의 전폭적 지원으로 시장이 급성장했지만 여전히 수익성 측면에서는 손익분기점에 도달하지 못했다. 기존 이통3사를 견제하고 경쟁해야 하지만 알뜰폰 사업자간 경쟁심화가 펼쳐지는 모습이다. 지난해 전체 알뜰폰 서비스 매출은 8380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317억원 손실을 입었다. 만약 정부가 전파사용료 감면 혜택만 없애도 손실은 두배 가까이 늘어나게 된다.

앞으로 외연적으로 급성장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내실 확보가 중요해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저렴한 선불 요금제가 아닌 후불요금제와 3G 대신 LTE 비중을 높이는 것도 숙제다.

송재성 과장은 "정책적 지원은 할 수 있는 한도에서 계속할 것"이라며 "알뜰폰이 많이 좋아졌지만 좀 더 내실 있게 성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IoT 홈 멀티탭’ 선봬 KT, ‘IoT 홈 멀티탭’ 선봬
  • KT, ‘IoT 홈 멀티탭’ 선봬
  • LG전자도 AI스피커…‘스마트씽큐허브2.0’…
  • LGU+, “곤지암리조트에서 IoT 체험하세요…
  • KT, 업무용차 10% 전기차로 바꾼다